일본산 맥주 수입액 소폭 증가 [이슈+]

▽ 10월 일본산 맥주 수입액 37만불
▽ 8·9월 이어 30만불 상회
▽ 일부 유통망에서 묶음 판촉 행사 '재개'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 10월 일본산 맥주 수입액은 37만달러(약 4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73.7%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뉴스1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 10월 일본산 맥주 수입액은 37만달러(약 4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73.7%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뉴스1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추락하던 일본 맥주의 수입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지난해 여름부터 이어진 불매운동이 다소 느슨해진 상황에서 묶음 판촉 행사 등으로 수요가 늘어난 결과로 풀이된다. 다만 여전히 예년 수준에는 수입이 미진한 상황이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 10월 일본산 맥주 수입액은 37만달러(약 4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73.7%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올 하반기 들어 일본 맥주 수입액이 월별로도 우상향 추세를 그리는 흐름이다. 올 8월에는 수입액이 30만8000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1% 증가했고, 9월의 경우 34만7000달러로 57.8배로 급증했다.

이는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로 촉발된 불매운동이 지난해 하반기 한창이었던 관계로 상대적으로 수입액 격차가 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7월 434만달러에 달하던 일본산 맥주 수입액은 8월 22만3000달러로 곤두박질쳤고, 9월 6000달러로 축소됐다. 이후 지난해 말까지 월 수입액은 30만달러 아래서 맴돌았다.
일부 대형마트 및 편의점에서 일본 맥주 4캔을 1만원에 판매하는 판촉행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연합뉴스

일부 대형마트 및 편의점에서 일본 맥주 4캔을 1만원에 판매하는 판촉행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연합뉴스

그러나 올해 들어서는 일본산 맥주 수입 추이에 다소 변화가 나타났다. 5월에 77만2000달러로 뛴 데 이어 최근 월 30만달러를 웃도는 상황이다.

최근 일부 편의점과 대형마트에서는 묶음 판촉 행사를 재개하고 나서기도 했다. 불매운동 전 국내에서 수입 맥주 시장 1위의 자리를 놓치지 않던 아사히 맥주의 경우 4캔을 1만원에 판매하는 할인 행사가 다시 등장했다.

다만 불매운동 이전 수준과 비교하면 일본산 맥주 수입 규모는 아직 크게 감소한 수준이다. 올해 10월 일본산 맥주 수입액은 2년 전인 2018년 10월(772만6000달러)의 4.8% 수준에 그쳤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