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할 수 없는 과제…'과감한 선제 대응'이 바람직"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2050 탄소중립 실현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2050 탄소중립 실현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50 탄소중립'에 대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피할 수 없는 과제라면 국익과 우리 미래세대를 위해 '과감한 선제 대응'이 더 바람직하다"고 7일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시대적·세계적 흐름인 탄소중립을 통한 지속가능한 경제로의 전환은 우리에게도 선택이 아니라 필수가 된 과제"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제조업 중심의 산업구조, 높은 화석연료 비중, 높은 무역의존도 등 우리 여건을 감안할 때 탄소중립은 매우 도전적인 과제"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기회를 선점할 수 있도록 선제 대응해 탄소중립과 경제성장, 국민 삶의 질 향상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탄소중립 추진을 위해 '경제구조 저탄소화, 저탄소 산업생태계 조성, 탄소중립사회로의 공정 전환' 등 3대 정책방향과 '탄소중립 제도기반 강화'로 구성된 '3+1' 전략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경제·사회의 부담은 최소화하고 우리의 역량은 최대한 활용하는 방향으로 탄소중립 실현방안을 모색했다"고 설명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