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램 수요 회복…가격상승 전망
시장규모 올해보다 13.3% 증가
내년에 메모리 반도체가 호황을 맞는 ‘슈퍼 사이클’이 올 것이란 전망이 확산하고 있다. 지난달 반도체기업과 증권회사 중심으로 제기된 ‘긍정론’에 시장조사업체와 국책연구기관까지 가세했다. D램 공급이 줄었는데 수요 회복 신호가 뚜렷한 점도 이 같은 전망에 힘을 싣고 있다. 이달 들어 D램 현물가격은 상승세로 돌아섰다.

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세계반도체무역통계기구(WSTS)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내년 글로벌 반도체 시장 매출이 올해보다 8.4% 증가한 4694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6월 예상한 증가율(6.2%)을 2.2%포인트 올려 잡았다. D램 등 메모리 반도체 시장 매출은 올해보다 13.3% 증가한 1353억달러(약 147조원)로 예상했다.

이 같은 전망의 근거는 반도체 수요가 늘어나면서 가격이 1년 이상 상승세를 보이는 슈퍼 사이클이 올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해 D램 설비투자액은 전년 대비 21% 줄었고, SK하이닉스는 38%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공급 조절에 나선 결과다.

수요는 회복세로 돌아섰다. 5G 스마트폰 출시 확대, ‘홈이코노미’에 따른 전자기기 사용량 증가 등의 영향이 크다. 김양팽 산업연구원 전문연구원은 “인공지능(AI), 5G 등의 영향으로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글로벌 반도체 업황이 업사이클에 접어들었다”고 분석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