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21년도 정기 임원인사
2018년도 임원이사 이후 최대 규모 승진

"코로나19 위기 불구하고 성과 냈다" 평가
부사장 31명·전무·55명·상무 111명·펠로우 1명·마스터 16명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삼성전자(88,000 -1.90%)는 부사장 31명, 전무 55명, 상무 111명 등 총 214명을 승진시키는 2021년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2018년도(221명) 정기 임원인사 이후 최대 규모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에 따른 불확실한 경영환경에서도 수요에 대한 적기 대응과 운영 효율화를 통해 지난해 대비 실적이 크게 개선된 점을 감안해 승진 인사 폭을 확대했다"고 말했다.

올해 승진자는 부사장 31명, 전무 55명, 상무 111명, 펠로우 1명, 마스터 16명 등 총 214명이다. 인원이 전년 대비 대폭 늘었다. 삼성전자 임원 승진자는 17년 5월 90명 →17년 말 221명→18년 말 158명→20년 1월 162명→20년 12월 214명 등이었다.

삼성전자는 경영성과와 탁월한 리더십을 겸비한 31명을 부사장으로 승진시켜 미래 최고경영자(CEO) 후보군을 두텁게 했다.

부사장 승진자는 삼성전자 가전 연간 매출 기네스 달성에 기여한 이강협 생활가전사업부장 전략마케팀장을 포함해 고승환 VD사업부 구매팀장, 김학상 무선사업부 NC개발팀장, 최방섭 SEA법인(미국) 모바일 비즈니스장, 최승범 삼성리서치 기술전략팀장, 윤태양 글로벌인프라총괄 평택사업장, 이석준 시스템LSI사업부 LSI개발실장, 황기현 반도체연구소 파운드리 공정개발팀장, 한인택 종합기술원 재료연구센터장 등이다.

성과주의 원칙에 따라 승진 연한, 연령, 연차에 상관 없이 '발탁 승진'한 임원은 25명으로 전체 승진자의 11.7%에 달했다. 발탁 승진 인원은 17년 5월 8명→17년 말 13명→18년 말 18명→20년 1월 24명→20년 12월 25명 등으로 늘고 있는 추세다.

발탁 승진자는 5세대 통신(5G) 기지국 가상화 기술(vRAN) 상용화를 주도하고 미국 최대 이동통신 사업자 버라이즌 등 글로벌 통신사업자 대형 수주를 이끈 이준희 네트워크 선행개발그룹장을 비롯해 이기수 생활가전사업부 개발팀장, 정호진 한국총괄 CE영업팀장, 이진엽 메모리사업부 플래시설계팀장, 박성제 VD사업부 TV개발랩, 김민우 무선사업부 영업혁신그룹, 이윤수 삼성리서치 AI 서비스랩장, 노강호 메모리사업부 소프트웨어개발팀, 최현호 종합기술원 유기소재랩 등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는 이와 함께 조직 혁신과 다양성과 포용성 강화 차원에서 외국인과 여성 임원에 대한 문호 확대 기조를 유지해 스틴지아노 SEA법인 CE 비지니스장 등을 포함해 외국인·여성 임원은 10명을 기용했다.

삼성전자는 이와 함께 윤장현 무선사업부 S/W 플랫폼팀장, 이종열 메모리사업부 S/W개발팀장 등 소프트웨어(S/W) 분야 우수인력 승진을 대폭 확대했다. 전년 대비 두 배 가까이 늘어난 21명을 승진시켰다.

삼성전자의 외국인 및 여성 신임 인사는 17년 5월 3명 → 17년 말 11명 → 18년 말 11명 → 20년 1월 9명 → 20년 12월 10명이고, 소프트웨어 분야 승진자는 17년 5월 7명 → 17년 말 15명 → 18년 말 12명 → 20년 1월 10명 → 20년 12월 21명 등이다.

기술회사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회사의 기술력을 대표하는 연구개발 부문 최고 전문가로 차세대 반도체 CMP 공정, 설비, 소재 등 세계적 기술 권위자인 윤보언 반도체연구소 공정개발실 등 펠로우 1명과 마스터 16명을 신규 선임했다.

앞서 지난 2일 사장 승진 3명, 위촉 업무 변경 2명 등 총 5명 규모의 2021년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한 삼성전자는 이번 2021년 정기 임원인사를 통해 경영진 인사가 모두 마무리 됐다. 조만간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도 발표할 계획이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