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에서 이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배포될 전망인 가운데 배포 시작 후 3주 이내 전국 의료종사자 대부분이 접종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됐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산하 국립면역호흡기질환센터의 낸시 메소니에 국장은 1일(현지시간) CDC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미국에선 이번 달 안에 백신의 대규모 배포가 가능할 것으로 관측된다. CDC는 이날 회의에서 규제 당국이 백신 사용을 승인하면 일주일에 500만∼1000만회분씩 공급돼 이달 말까지 약 4000만회분의 백신이 배포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