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tyImagesBank

GettyImagesBank

금융회사들이 고령 시대를 맞이해 노년층을 대상으로 한 상품 출시에 공을 들이고 있다. 금융 소외를 겪고 있는 노년층이 더 쉽고 안전하게 금융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하나은행은 보이스피싱 보험을 무료로 들 수 있는 시니어 전용 예금을 내놨으며, SC제일은행은 고령화·저금리에 특화된 생애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푸본현대생명은 납입료를 돌려받고 난 뒤에도 3대 질병의 진단비는 100세까지 보장받는 상품을 선보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