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몰 스토어' 전국으로 확대

온라인 상품 매장서 체험 가능
상품 구입 후 수선·반품·교환도

매장 전환 후 20곳 매출 급등
GS타워 1호점 매출 200%↑
LF몰 스토어 군산헤지스점. 이 점포는 올해 9월 통합매장 전환 후 내방객 수가 2배로 늘었다.  LF 제공

LF몰 스토어 군산헤지스점. 이 점포는 올해 9월 통합매장 전환 후 내방객 수가 2배로 늘었다. LF 제공

패션업체 LF가 전국 매장을 신개념 ‘LF몰 스토어’로 바꾸기로 했다. LF몰 스토어는 이 회사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입한 상품을 찾아가고, 입어 보고, 수선·반품·환불도 할 수 있도록 한 온·오프라인 통합 매장이다. LF는 지난해부터 이 비즈니스 모델을 도입해 현재 20개 매장에서 운영 중이다. 성과는 대성공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쟁사 가두매장들이 죽을 쑤고 있는 가운데 이들 매장 매출은 전년 대비 평균 100% 증가했다. 성과가 검증된 비즈니스 모델을 전국 매장에 확대 적용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온라인 연계 이후 매출 급증
LF의 온·오프 매장 통합 실험 통했다

LF는 온라인 전용몰(LF몰)에서 연매출 5000억원을 넘기며 업계 1위가 됐지만 오프라인 대리점에서는 답을 찾지 못하고 있었다. 고객은 줄고 온라인 패션몰들의 공세는 더욱 거세져 고전하고 있었다. 오규식 LF 부회장(사진)이 찾은 답은 신개념 O4O(Online for Offline) 종합매장인 LF몰 스토어였다. 기존 오프라인 매장의 구성을 조금만 바꾸면 가성비 좋은 온라인 전용 상품을 오프라인에서 판매할 수 있어 LF에도 좋고 대리점주에게도 좋은 일이었다.

지난해 10월 GS강남타워에 온·오프라인 연계 종합매장인 ‘LF몰 스토어’ 1호점을 열었다. 오 부회장은 “기존 방식으론 답이 없다. 과감하게 개방하고 혁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렇게 시작한 LF몰 스토어 시험은 큰 성공으로 이어졌다. 1호점인 GS강남타워점은 작년 10월부터 1년간 매출이 그 직전 1년보다 200% 이상 올랐다. 올해 4월 LF몰 스토어로 새단장한 전주 성천점과 신시가지점, 대전점, 광주 상무점까지 5개 점포도 70% 이상 증가했다.

LF의 온·오프 매장 통합 실험 통했다

5개 점포에서 시범 테스트를 마친 LF는 올해 7월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고 본격적으로 LF몰 스토어 확장에 나섰다. 지난달엔 서산 헤지스점, 부산 대청점 등이 LF몰 스토어로 전환했고, 이달 중엔 충주 닥스점과 헤지스점, 경주 헤지스점 등이 LF몰 스토어로 새단장할 예정이다. 전국 150여 개 매장을 빠른 시일 안에 모두 LF몰 스토어로 전환한다는 게 LF의 계획이다.
“모두를 위한 새로운 매장”
LF몰 스토어가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것은 기존에 없던 매장이기 때문이다. LF몰 스토어의 슬로건은 ‘매장에서 편하게, 온라인에서 싸게, 집에서 빠르게’다. 소비자들은 LF몰에 입점한 6000여 개에 달하는 패션, 화장품, 생활소품 등을 값싸게 구입한 뒤 가까운 LF몰 스토어에서 이 제품을 직접 찾아갈 수 있다. 매장에선 피즈, 일꼬르소, 질바이질스튜어트 등 온라인에서만 팔던 브랜드 제품을 입어볼 수 있다. 매장 직원들이 코디 제안을 해주기도 하고, LG전자의 프리미엄 의류관리기 ‘스타일러’와 3차원(3D) 가상피팅 솔루션 ‘씽큐핏’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LF몰 스토어 한쪽에는 카페 등 휴식공간을 마련하고 이곳에서 태블릿PC로 LF몰 상품을 주문할 수 있게 했다.

온라인으로 주문한 제품의 한계였던 수선과 반품, 교환 등의 불편함도 해결했다. 온라인에서 구입한 제품을 LF몰 스토어에서 수령해갈 경우 무료로 수선·교환·반품해준다. 프리미엄 선물 포장 서비스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LF의 새로운 도전은 업계에도 영향을 끼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현재 세정, 패션그룹형지 등은 오프라인 매장에서 온라인 상품을 가져갈 수 있는 서비스를 일부 시행하고 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