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생산은 제자리 걸음
코로나 재확산에 11월도 '우울'
올 10월 소비와 설비투자가 각각 3개월, 2개월 만에 전달 대비 감소세로 돌아섰다. 생산은 전달과 비슷한 수준으로 제자리걸음했다. 지난 9월 생산·소비·투자가 6개월 만에 일제히 동반 상승하면서 커졌던 경기회복 기대감도 크게 약화됐다. 11월엔 코로나19 3차 재확산 사태마저 발생해 경제지표가 더욱 악화됐을 것이란 우려도 제기된다.

소비·투자 감소세로…다시 얼어붙은 경기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10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전(全)산업생산은 전월과 동일한 수준으로 집계됐다. 10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라 서비스업 생산이 전월 대비 1.2% 증가했으나 광공업(-1.2%) 건설업(-0.1%) 생산 등이 전월보다 줄어든 영향이다. 특히 반도체와 전자부품은 전월 대비 각각 9.5%, 2.6% 줄었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9월에는 중국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수출규제 등으로 반도체 선주문이 있어 수출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다”며 “10월엔 이로 인한 기저효과가 발생해 반도체 수출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의 반도체 공급제한 제재를 받은 화웨이가 재고 확보를 위해 일시적으로 한국 반도체 주문량을 늘려 9월 반도체 수출 물량이 크게 늘었다가 10월에 줄어든 영향이라는 설명이다.

소비를 보여주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9% 줄었다. 7월(-6.0%) 후 3개월 만에 감소한 것이다. 의복 등 준내구재(7.2%), 승용차 등 내구재(2.0%) 판매는 늘었으나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 판매(-5.7%)가 줄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음식료품 소비는 서비스업 생산(외식)과 대체 관계를 이루고 있다는 게 통계청의 분석이다.

생산·소비·투자 등 경제지표는 11월에 더욱 악화됐을 가능성이 높다. 코로나19 3차 확산 때문이다. 안 심의관은 “코로나19 국내외 재확산은 향후 지표에 부정적 요인”이라며 “다만 4차 추가경정예산 집행, 코리아세일페스타 등은 4분기 경제지표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