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美 노선에 5번째 임시선박 투입…중견·중소기업 화물 64% 차지

HMM이 국내 수출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북미 서안 항로에 다섯 번째 임시선박을 긴급 투입한다.

HMM은 4600TEU(1TEU는 6m짜리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인테그랄호(사진)가 30일 저녁 부산에서 미국 로스앤젤레스(LA)로 출항한다고 밝혔다.

HMM은 배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기업 지원을 위해 지난 8월부터 매달 1~2척의 임시선박을 긴급 투입하고 있다. 이번 임시선박에는 장기운송계약 비율이 낮아 컨테이너선 확보가 상대적으로 어려운 중견·중소기업에 총 3880TEU의 화물 중 64%가 할당됐다.

자동차 부품 1000TEU는 인테그랄호를 통해 미국내 생산시설에 차질 없이 납품될 예정이다. 미국 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수요가 늘어난 마스크와 손세정제 등 방역용품 150TEU도 실렸다.

HMM은 오는 12월에도 임시선박 2척을 미주 서안 노선에 투입할 예정이다. 8일에는 4600TEU급, 월말에는 5000TEU급 컨테이너선으로 준비하고 있다.

HMM 관계자는 "비상체제를 가동하여 선적공간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기업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현 사태가 해소될 때까지 앞으로도 임시선박 투입 등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산을 동원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