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나선 기업들
한화그룹이 베트남 빈롱시에 기증한 태양광보트가 메콩강에서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한화그룹 제공

한화그룹이 베트남 빈롱시에 기증한 태양광보트가 메콩강에서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한화그룹 제공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지난 10월 창립 68주년을 맞아 발표한 기념사에서 글로벌 친환경 시장경제 리더로서 그린뉴딜에 적극 참여할 것을 주문했다. 김 회장의 주문에 따라 한화그룹은 친환경 에너지 자원에 주목하고 있다.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생산능력을 바탕으로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그린수소 에너지 기술과 친환경 플라스틱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화솔루션의 태양광 사업부문인 한화큐셀은 올해 1월 기준 연간 9.6GW의 셀 생산능력과 11.3GW의 모듈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한화큐셀은 올 상반기 미국 주거용·상업용 태양광 모듈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한화큐셀은 댐에 설치하는 규모로 세계 최대이자 국내 인허가가 완료된 수상태양광 발전소 중 최대인 41㎿급 수상태양광 발전소도 경남 합천댐에 건설할 계획이다.

한화에너지는 지난 7월 충남 서산시 대산산업단지에서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를 준공했다. 사업비 2550억원을 들여 대산산업단지 내 2만㎡ 부지에 조성하는 수소 연료전지발전소는 연간 40만㎿h의 전력을 생산해 충남지역 16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규모의 전기를 공급할 예정이다. 부생수소를 활용한 세계 최초, 세계 최대 규모 발전소다.

한화솔루션 케미칼 부문은 플라스틱 폐기물을 열분해한 뒤 석유화학제품 원재료인 나프타로 재활용하는 순환경제 시스템을 연구개발 중이다. 미생물을 활용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기술도 개발하고 있다.

탄소중립을 위한 한화의 노력은 최근 제작된 TV 광고에서도 엿볼 수 있다. 9월 방영된 TV 광고 캠페인은 ‘탄소는 발자국을 남긴다’며 ‘앞으로의 기술은 발자국을 남기지 않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