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또 천장 뚫었다…美 연말 쇼핑 시즌 기대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상승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쇼핑 시즌 기대감이 반영돼서다.

27일(현지시간 )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7.90포인트(0.13%) 상승한 29,910.37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전날보다 8.70포인트(0.24%) 오른 3638.35에, 나스닥 지수는 111.44포인트(0.92%) 뛴 12,205.85를 기록했다.

S&P500 지수와 나스닥은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이날 증시는 추수감사절 연휴로 오후 1시 조기 폐장했다. 이번주 다우와 S&P500은 2.2%, 2.3% 상승했고, 나스닥은 3%가량 올랐다.

추수감사절과 블랙프라이데이부터 시작되는 연말 쇼핑 시즌에 대한 기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낙관론 등이 증시에 상승 동력이 됐다.

CNBC에 따르면 어도비 애널리틱스는 추수감사절인 전일 미국 유통업체들의 온라인 매출이 약 51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22% 증가한 것으로 사상 최대다.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쇼핑 시즌 온라인을 통한 매출이 큰 폭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전반적인 연말 소비에 대한 기대치도 높다. 미국소매협회(NRF)는 올해 11∼12월 연말 시즌의 소매 판매(자동차, 주유소, 식당 제외)는 작년보다 3.6∼5.2% 증가한 7553억∼7667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5년 동안의 연평균 증가율 3.5%를 웃도는 수준이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은 증시 하단을 견고하게 하는 요소 중 하나다.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이 12월 중순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정치 불확실성 감소도 증시를 밀어올리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선거인단 투표에서 질 경우 백악관을 떠나겠다고 말해 정권 이양의 불확실성은 더 줄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측의 정권 인수 절차가 시작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도 출구를 탐색하기 시작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코로나19 위기는 여전히 불안하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 수는 처음으로 9만명을 넘어섰다. 전일 하루 신규 확진자는 11만 명대로 떨어졌지만, 추수감사절 휴일 등의 영향도 고려해야 하는 수치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양호한 투자 심리가 이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하베스트 변동성 매니지먼트의 마이크 지그먼트 트레이딩 담당 대표는 "오늘과 이번 주, 이번 달에 우리가 목격하고 있는 것은 지속해서 커지는 낙관론"이라면서 "제약사들이 긍정적인 코로나19 백신 데이터를 내놓고 정치적 위험이 줄어들면서 위험자산을 위한 환경이 갈수록 좋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