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역삼점에 배달만 하는 '스타벅스 딜리버리' 열어
역삼점 반경 1.5㎞까지 배달…테이크아웃 안돼

코로나19에 배달전쟁 뒤늦게 참전한 스타벅스
배달 뛰어든 스타벅스, 역삼동 딜리버리 매장 개장

스타벅스커피가 27일 국내 첫 배달전용 매장을 열었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이날 서울 강남구 이마트 역삼점 내에서 100㎡ 규모의 '딜리버리 전문매장' 운영을 시작했다.

배달 뛰어든 스타벅스, 역삼동 딜리버리 매장 개장

배달전용 매장에선 방문 손님이 앉아서 음료를 마시거나 방문포장(테이크아웃)을 할 수 없다. 배달만을 위한 공간이다.

배달주문은 스타벅스 모바일 앱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현재 역삼점 기준 반경 1.5㎞ 내에서만 배달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배달주소를 입력하면 배달 가능 여부를 알 수 있다. 최소 주문 가능 금액은 1만5000원, 배달료 3000원은 별도다. 배달 가능 품목은 음료 60여종, 푸드 40여종이다.

배달대행은 물류 스타트업 ‘바로고’가 맡았다. 매장 내 바리스타는 품질 유지를 위해 배달 주문이 접수되면 라이더의 매장 도착 예상 시간을 참고해 음료 등을 제조한다.

배달 뛰어든 스타벅스, 역삼동 딜리버리 매장 개장

스타벅스는 다음달 중순 딜리버리 2호점인 ‘스탈릿 대치점’을 동일한 형태로 열 예정이다. 소비자 반응을 본뒤 확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스타벅스는 음료 품질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커피업체 대부분이 하고 있는 배달 서비스를 하지 않았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매장 내 테이블을 운영하지 못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강화되자 배달 서비스에 나섰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