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필드 온라인 스토어' 본격 운영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신세계그룹의 복합쇼핑몰 스타필드가 네이버와 신세계 통합 온라인몰 쓱닷컴에 온라인 스토어를 열었다.

스타필드를 운영하는 신세계프라퍼티는 지난 26일 ‘스타필드 온라인 스토어’를 네이버와 쓱닷컴에 열었다고 27일 밝혔다. 스타필드 하남과 고양, 코엑스몰에 입점한 30개 브랜드 상품 총 1500여종을 판매한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앞서 지난 9일부터 편집숍 ‘원더플레이스’ 등 스타필드의 인기 패션 브랜드 9개를 선정해 스타필드 온라인 스토어를 시범 운영했다. 시범 서비스 반응이 좋아 정식 서비스를 출시했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스타필드 온라인 스토어를 본격 운영하며 브랜드 수를 늘리고 분야도 확대했다. 여성, 남성, 유니섹스 등 패션 브랜드 뿐 아니라 뷰티, 주얼리, 키즈 브랜드들을 입점시켰다.

스타필드 하남에서는 여성 인기 브랜드 ‘LAP’, ‘밀스튜디오’와 2030 여성을 타깃으로 한 슈즈 잡화 브랜드 ‘포멜카멜레’, 유아동 슈즈 셀렉샵 ‘토박스’ 등이 참여했다. 스타필드 고양의 ‘미니골드’, ‘세라’, ‘비너스플러스’ 등 주얼리 브랜드들도 온라인 스토어에 들어왔다. 코엑스몰에서는 남성 캐주얼 브랜드 ‘프로젝트엠’과 유니섹스 캐주얼 ‘디키즈’, 여성 패션 브랜드 ‘로엠’ ‘럭키슈에뜨’ 등 다양한 패션 브랜드가 입점했다.

신세계프라퍼티는 내년 상반기까지 온라인 스토어 참여 브랜드를 100여개로 늘리는 등 온라인 판매를 확장할 예정이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