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업체에 일감 특혜 제공도
산업부 "부당 사용 경비 환수"
[단독] 산업부, 생산성본부 회장 해임 권고…논문 대필 지시·각종 경비 부당 수령

산업통상자원부가 산하 특별법인인 한국생산성본부(KPC)에 노규성 회장(사진)의 해임을 권고하기로 했다. 노 회장이 부하직원에게 자신의 이름으로 쓴 도서와 논문을 대필시키고 친구가 대표로 있는 업체에 일감을 몰아주는 등 중대한 비위행위를 저질렀다는 게 이유다. 산업부는 또 노 회장이 각종 경비를 부당 사용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를 환수하기로 했다.

27일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산업부는 최근 노 회장에 대한 감사를 마무리하고 오는 30일 이런 내용을 담은 감사 결과를 KPC에 통보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노동조합 등의 제보를 받아 지난 7월부터 노 회장의 비위 의혹에 대한 감사를 벌였다.

노 회장은 선문대 경영학과 교수를 지내며 2017년 문재인 캠프에서 정보통신미디어팀장 등으로 활동한 ‘친문 인사’로 분류된다. 2018년 2월 KPC 회장으로 임명됐다. 임기는 내년 2월까지다.

산업부 감사 결과에 따르면 노 회장은 부하직원들에게 《디지털 스몰 자이언츠》라는 책을 대신 쓰도록 한 뒤 자신의 이름으로 출간했다. 자신이 소속된 선문대 산학협력단이 제출해야 할 논문 작성도 직원들에게 떠넘겼다. 산업부 관계자는 “노 회장이 교수 신분임에도 연구윤리지침을 위반해 도서와 논문을 대필시킨 것은 중대한 잘못”이라고 밝혔다.

노 회장은 또 ‘마케팅 활동비’라는 명목으로 2018년 3월부터 올 7월까지 총 1억4900만원의 업무추진비를 월급처럼 받아갔다. 2018년부터 지난 7월까지 총 36번의 해외 출장을 가면서도 교통비, 숙박비 등 필수비용 외에 매번 3000달러(약 330만원), 총 1억1800만원 상당을 받아갔다.

노 회장은 또 KPC의 컨설팅 사업 입찰 과정에서 후배가 경영하는 회사가 입찰에 참가할 수 있도록 특혜를 준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부는 “각종 규정 위반을 알면서도 비위 행위를 저질러 중징계가 불가피하다”며 “부당 수령한 경비에 대해서는 환수에 나서겠다”고 했다. 본지는 비위 의혹 관련 입장을 듣기 위해 노 회장과 KPC에 연락했지만 답변이 오지 않았다.

윤 의원은 “노 회장의 비위행위로 KPC의 명예가 크게 실추됐다”며 “자질을 제대로 심사하지 않고 ‘코드 인사’를 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