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의 화학사업 자회사인 SK종합화학은 식품 패키징 용품 전문업체 크린?과 공동으로 업소형 친환경 랩(wrap)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26일 발표했다.

두 회사는 이날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업소용 친환경 랩을 선보이고, 향후 친환경 패키징 제품 개발에 더욱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에 공동 개발한 업소용 친환경 랩은 대형마트에서 육류 등을 포장하거나 음식점에서 배달 음식을 포장할 때 주로 사용한 PVC(폴리염화비닐) 소재 랩을 PE(폴리에틸렌) 소재로 대체한 것이다. 인체에 무해하고 탄성이 뛰어나 쉽게 패키징할 수 있다. 제품 소각 시 유해 물질이 나오지 않고, 합성수지 제품과 분리하지 않고도 재활용할 수 있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위해 식품, 유통, 포장재 등 다양한 분야의 업체들과 협력해 친환경 패키징 생태계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