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용 PE 랩 탄성 개선
소각 시 유해물질 없는 친환경 제품
크린랲 승문수 대표(왼쪽)와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이 26일 SK서린빌딩에서
양사가 공동 개발한 ‘업소용 친환경 PE 랩’을 선보이고 있다.

크린랲 승문수 대표(왼쪽)와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이 26일 SK서린빌딩에서 양사가 공동 개발한 ‘업소용 친환경 PE 랩’을 선보이고 있다.

생활용품 기업 크린랲은 SK이노베이션의 화학사업 자회사인 SK종합화학과 함께 친환경 업소용 PE(폴리에틸렌)랩 개발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크린랲과 SK종합화학은 이날 서울 서린동 SK서린빌딩에서 친환경 업소용 랩 등 친환경 포장재 공동 개발을 위한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양사가 공동 개발한 친환경 포장랩은 인체에 무해하고 재활용이 가능한 가정용 PE 랩에 높은 탄성을 적용해 포장이 편리하도록 한 제품이다. 제품 소각 시 유해 물질이 거의 발생하지 않으며 PP(폴리프로필렌) 등과 분리하지 않아도 재활용할 수 있다.

크린랲 관계자는 "크린랲이 오랜 기간 축적해온 랩 개발 노하우에 SK종합화학이 자체 기술로 보유한 고기능성 폴리에틸렌 소재와 초박막 랩 설계 기술이 더해져 친환경 업소용 PE랩 개발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친환경 업소용 PE 랩은 테스트 목적의 시제품 개발이 완료된 상태다. 완제품은 내년 상반기 출시될 예정이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이번 협력은 패키징 업계의 자원순환경제 구축을 위한 시작"이라며 "SK종합화학은 ESG경영 관점에서 식품, 유통, 포장재 등 다양한 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친환경 패키징 생태계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승문수 크린랲 대표는 "친환경 업소용 랩 개발은 PVC 포장랩을 대체하는 친환경 소재 개발의 필요성에 대한 양사 간 공감대를 바탕으로 협업이 성사됐다"며 "앞으로도 크린랲은 국내 랩 1위 기업으로서 소비자들이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환경친화적인 제품 개발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