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심, 올해 다시마 사용랑 500t 넘을 것으로 전망
농심은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 인기에 힘입어 다시마 사용량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농심 제공

농심은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 인기에 힘입어 다시마 사용량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농심 제공

농심은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 인기에 힘입어 다시마 사용량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10월까지 너구리 매출은 1000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했다. 이는 짜파구리 열풍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 10월 누적 실적 기준 최대치다.

너구리에 들어간 국산 다시마 사용량도 연간 500t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일반적으로 너구리 생산을 위해 농심이 연간 구매한 완도산 다시마는 400t 수준이다.

농심이 구매한 누적 다시마 총량은 1만5000t이 넘고, 이는 완도지역 연간 건다시마 생산량의 15%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농심 관계자는 "1982년 너구리 출시 때부터 완도 다시마를 재료로 사용하고 있다"며 "제품 개발 당시 차별화된 해물우동 맛을 내기 위해 완도 다시마를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