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3차 유행 본격화…수도권 거리두기 '격상'
가계빚 눈덩이…3분기 가계신용 1682조 '사상 최대'
"민간소비 하방 위험…성장률 상향 조정 크지 않을 것"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연 0.5%인 기준금리를 동결하기로 27일 결정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가 금통위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연 0.5%인 기준금리를 동결하기로 27일 결정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가 금통위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올해 마지막으로 열리는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에서는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예상된다.

2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채권전문가 98%가 이달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11~17일 채권업계 종사자 200명에게 설문 조사한 결과다. 이들 중 2명 만이 기준금리가 인상될 것이라고 답했다.

김상훈 KB증권 연구원은 "11월 금통위에선 기준금리 0.50% 동결을 전망한다"며 "통화정책 완화기조 유지 속 금융안정에도 유의하겠다는 수준의 정책 스탠스를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하는 배경으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더딘 경기회복이 꼽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지난 18일부터 3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전날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서, 음식점 카페 등에 영업이 제한됐다. 식당은 오후 9시부터 포장 및 배달만 가능하며, 모든 카페에서 매장 내 음료 섭취가 금지된다. 클럽 등 유흥시설에는 집합금지가 내려졌다.

자영업자들의 타격은 더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 금통위 의사록에 따르면 한 금통위원은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자영업자의 구조조정을 앞당겼다"고 짚었다. 다른 위원도 "코로나19 이후 고용원을 둔 자영업자가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보다 큰 폭으로 감소하는 등 여러 특징적 현상들이 나타나고 있는 만큼 관련 부서가 자영업 고용에 계속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여기에 가계부채가 사상 최대 규모로 늘었다는 점도 부담이다. 전날 한국은행이 발표한 3분기중 가계신용(잠정)에 따르면 3분기 가계신용 잔액은 1682조1000억원으로, 2002년 4분기 이후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44조9000억원이 늘면서, 증가 규모도 2016년 4분기(46조1000억원) 이후 역대 두 번째로 컸다.

지난달 금통위에서도 이주열 총재는 가계부채 증가세에 대해 심각하다고 판단했다. 이 총재는 "우리나라 가계부채가 이미 높은 상황에서 증가세가 더 높아지고 있다는 점이 우려된다"며 "가계대출 자금이 자산시장으로 과도하게 유입될 경우, 추가적인 금융불균형 축적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19일(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IMF)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세계 경제 회복세에 위기가 찾아왔다고 우려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19일(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IMF)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세계 경제 회복세에 위기가 찾아왔다고 우려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제성장률 소폭 올릴 것" vs "코로나19 재확산에 기존 수준 유지"
시장은 금리 방향보다는 같은 날 발표되는 수정경제전망을 더 주목하고 있다. 하반기 들어 수출이 점차 회복세를 보이면서, 성장률 전망치를 상향 조정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재확산이 변수로 등장하면서 경제성장률 상향은 소폭 조정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행은 지난 8월 경제전망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1.3%로 제시했다.

이승훈 메리츠증권 이코노미스트는 "3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수출회복에 힘입어 한은과 시장의 기대치를 웃돌았고, 수출 모멘텀이 10~11월까지 연장되고 있다는 점은 경제전망 상향 조정 요인일 것"이라면서도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진입 등 민간소비 하방 위험이 부상하는 점을 고려하면 상향 조정 폭은 크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일각에선 기존 수준의 경제전망을 유지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김지나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경기 판단은 기존 수준을 유지하거나 백신에 대한 기대감 정도만 언급할 공산이 크다"며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상황이 안 좋다는 점에서 통화당국이 긍정적인 멘트를 하기엔 어렵다"고 진단했다.

이어 "내년 경기 개선 기대감은 여전하지만 백신 개발과 상용화에 기반한 것이므로, 현재 임상결과만을 가지고 전망치를 상향하기엔 무리가 있다"며 "코로나19 재확산을 어떻게 통제하느냐가 향후 성장 경로 이탈과 연결되므로 관련 언급 자체를 아끼는 것이 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