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로 퍼지면서 '집콕'하는 사람들이 늘어난 가운데 가계의 술·담배 소비가 급격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국 가구(2인 이상) 월평균 가계지출 가운데 주류·담배 소비지출 금액은 4만2980원으로 2003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다.

주류(1만9651원)와 담배(2만3329원) 소비지출 모두 통계 작성 이래 최대다. 외식하며 마신 술은 음식·숙박 소비지출로 집계된다. 주류·담배 소비지출은 가계가 음식점에서 쓴 것이 아니라 직접 술과 담배를 사는 데 쓴 돈이라는 뜻이다.

술·담배 소비는 올해 1분기에 1년 전보다 4.2% 감소했으나, 2분기에는 9.5%, 3분기에는 10.7% 각각 증가했다. 코로나19 확산 영향이 본격화한 이후에는 분기마다 10% 안팎의 증가율을 보인 것이다.

코로나19 이후 가정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 술과 담배 소비가 늘어났을 수 있다는 것이 통계청의 설명이다. 다만 2016년까지는 다목적 표본으로 조사하다가 2019년부터는 전용 표본으로 조사하면서 소득과 지출이 전체적으로 늘어난 경향이 있다는 점은 고려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