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미등에 유니언잭 패턴…독특한 디자인 '눈길'
뒷좌석 접으면 트렁크 1390L까지
도심 속 스포츠카 같은 속도감…산길도 거뜬
“미니를 뛰어넘은 공간·속도”…뉴 미니 쿠퍼 컨트리맨 [시승기]

BMW그룹의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미니는 지난 6월 ‘뉴 미니 쿠퍼 컨트리맨’의 세계 최초 공개 행사를 한국에서 진행했다. 업계에서는 미니가 한국을 얼마나 중요한 시장으로 생각하는지 보여주는 사례라는 평가가 나왔다. 미니는 지난해 국내 진출 후 최초로 ‘연 1만대 클럽’에 들 정도로 최근 인기를 얻고 있다.

미니가 새로운 컨트리맨을 한국에 먼저 공개한 이유가 또 있다. 컨트리맨은 미니의 유일한 4도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도시에서 한 시간가량만 운전하면 자연을 마주할 수 있는 한국의 특성이 '도심과 아웃도어 라이프를 모두 잡겠다'는 미니 컨트리맨의 정체성과 잘 부합한다는 설명이다. 신형 미니 쿠퍼 컨트리맨 하이트림(디젤 모델)을 시승해봤다.

미니 컨트리맨의 첫인상. 예상했던 것보다는 몸집이 커보였다. 전장(차량 길이)은 4295mm, 전폭(차량 폭)은 1820mm다. 전고(차량 높이)는 1555mm다. 밑으로 갈수록 넓어지는 육각형 모양의 라디에이터 그릴, 각진 형태의 헤드라이트가 강인한 느낌을 줬다. 후미등에 영국 국기의 ‘유니언잭’ 패턴을 적용하고, 시동을 건 채로 문을 열면 바닥에 미니 로고가 비치는 등 독특함을 더한 디자인도 눈에 띄었다.
“미니를 뛰어넘은 공간·속도”…뉴 미니 쿠퍼 컨트리맨 [시승기]

실내에 들어서면 미니 특유의 동그란 풀터치 스크린 센터페시아(운전석과 동승석 사이에 있는 컨트롤패널)가 눈길을 끈다. 인포테인먼트(차량 내 정보·오락을 제공하는 장치) 시스템에는 애플 카플레이 기능이 탑재돼있지만 갤럭시 스마트폰으로도 기본 기능은 무리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음성지원 기능도 있다. 미니 로고가 박힌 스티어링 휠에 음성지원 활성화 버튼을 누른 뒤 ‘내비게이션’, ‘경기 파주 XX동’을 외치면 바로 안내해준다. 음악을 바꿀 땐 ‘다음 트랙’, ‘소리 크게 해줘’라고 말하면 된다.

뒷좌석의 첫 인상은 '좁지 않을까'였다. 하지만 앉아보면 생각이 달라진다. 4인 가족이 타기에 전혀 좁지 않다. 트렁크 적재용량은 450L다. 골프백을 넣기에는 좀 작지만 뒷좌석을 접으면 1390L까지 확대된다.

신형 컨트리맨을 타고 서울에서 파주까지 왕복했다. 한적한 고속도로에서 시속 130km까지 밟아보니 페달을 밟는 즉시 속도감이 느껴졌다. 트윈파워 터보 기술이 적용된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이 최대 192마력까지다. 2단으로 된 파노라마 선루프를 열면 더 시원한 속도감을 즐길 수 없다.
“미니를 뛰어넘은 공간·속도”…뉴 미니 쿠퍼 컨트리맨 [시승기]

파주 산길을 오를 때는 ‘힘이 달리지 않을까’ 했지만 오히려 작은 몸집 때문에 수월하게 올라갔다. 속도를 내도 흔들림이 크지 않았다. 준중형 SUV 못지 않은 승차감이 인상적이었다.

미니는 스포츠, 미드, 그린 등 3가지 주행모드도 제공한다. 미드와 스포츠 모드의 차이점을 확연히 알기는 어렵지만, 에코 모드는 유용했다. 기름이 좀 부족하다 싶을 때 에코모드로 바꾸니 기름이 떨어지는 속도가 확연히 늦춰졌다. 고속도로 정체구간에서는 멈췄을 때 자동으로 시동이 꺼진다.

가격은 디젤 기준 4560만~5590만원이다. 가솔린은 이보다 가격대가 낮은 4470만~5300만원 선이다. 국내 소형 SUV에 비하면 다소 비싸지만 독특한 디자인. 스포츠카 같은 주행성능을 감안하면 아깝지 않은 차다.
“미니를 뛰어넘은 공간·속도”…뉴 미니 쿠퍼 컨트리맨 [시승기]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