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기후위기의 주범으로 꼽히는 이산화탄소를 줄이는 데서 나아가 산업에 활용하기 위한 기술 개발에 나선다. 이 같은 기술은 '2050 탄소 중립'을 위한 핵심 기술로 꼽힌다. 탄소 중립은 탄소 배출량과 흡수량을 상계해 순배출량이 '0'이 되는 상태를 말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했다.

2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는 '이산화탄소 포집·활용'(CCU) 기술 실증과 상용화를 위한 로드맵 수립에 착수한고 발표했다.

CCU는 발전소나 각종 공장 등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에탄올·메탄올 등 화학산업 원료처럼 유용한 물질로 전환해 활용하는 기술이다.

로드맵은 이산화탄소 포집, 활용, CCU 산업전략, CCU 정책·제도 등 4개 분야로 분류된다. 또 온실가스 감축효과 및 성과 목표를 검토하기 위한 검토위원회를 구성해 CCU 기술개발 및 상용화 전략과 법·제도적 지원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온실가스 감축효과와 성과 목표를 검토하기 위한 검토위원회를 구성해 CCU 기술개발과 상용화 전략, 법·제도적 지원방안을 수립한다.

정부는 내년 상반기 중 '관계부처 합동 CCU 로드맵'을 발표할 계획이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