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영향으로 손보사 손해율 줄고, 생보사는 은행 통한 저축성 보험 판매 늘려
손해보험사·생명보험사, 1∼3분기 순이익 6.1% 증가

국내 보험사들의 1∼3분기 당기순이익이 5조5천747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1%(3천195억원) 늘었다.

손해보험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줄어든 야외 활동에 힘입어 영업 손실을 줄이고, 생명보험사는 방카슈랑스(은행) 채널을 통해 저축성 보험 판매를 늘리는 데 성공한 결과다.

금융감독원이 24일 발표한 '보험회사 경영실적(잠정치)'에 따르면 올해 1∼9월 손보사의 당기순이익은 2조4천232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0.2% 늘었다.

금리 인하로 이자 수익은 1천867억원 줄었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자동차 사고와 병원 진료가 줄어들면서 자동차 보험 손해율과 장기 보험 손해율이 각각 4.5%포인트, 0.3%포인트 낮아졌기 때문이다.

손보사의 보험 영업 손실은 여전히 3조1천825억원에 달했지만, 손실 폭은 작년보다 5천428억원 줄었다.

1∼9월 생보사의 당기순이익은 3조1천515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3.1% 늘었다.

상반기 기준으로는 작년보다 순이익이 2.6% 적었는데 증가 전환한 것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저축성 보험 실적 호조 덕분에 보험 영업 손실이 4천83억원가량 축소된 영향이 컸다"며 "특히 은행에서 저축성 보험이 많이 팔렸다"고 말했다.

잇단 환매 중단 사태로 은행의 사모펀드 판매가 크게 위축된 가운데 이를 대체하는 차원에서 저축성 보험 가입이 늘어난 측면이 있는 것으로 금감원은 보고 있다.

또 상반기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내외 증시가 급락하면서 보험사들이 보증준비금을 많이 쌓아야 했지만, 증시가 회복한 3분기에는 보증준비금 전입액이 줄어들었다.

1∼9월 생보사의 보험료 수입은 81조5천401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조3천432억원(4.3%) 증가했다.

종목별로는 저축성 보험료가 2조3천391억원, 보장성 보험료가 1조3천126억원 각각 늘었고 변액보험은 해약이 늘어 보험료 수입이 6천735억원 줄었다.

같은 기간 손보사의 보험료 수입은 70조8천883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3조9천543억원(5.9%) 늘었다.

종목별로는 장기보험이 2조1천45억원, 자동차보험이 1조5천972억원, 일반보험이 7천565억원 늘었고 퇴직연금은 5천39억원 줄었다.

투자 영업이익은 손보사와 생보사 각각 984억원, 1천412억원 감소했다.

보험사들이 적극적으로 금융자산 처분에 나섰지만, 환율과 금리가 떨어지면서 외화 환산 이익과 이자 수익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올해 들어 3분기까지 보험사의 총자산이익률(ROA)은 0.59%로 작년 동기와 같았지만, 자기자본이익률(ROE)은 5.47%로 작년 동기보다 0.26%포인트 떨어졌다.

생보사의 ROA와 ROE는 각각 0.45%, 4.61%, 손보사의 ROA와 ROE는 각각 1%, 7.56%이다.

지난 9월 말 기준 보험사들의 총자산은 1천291조6천306억원으로 1년 전보다 5.6% 늘었다.

이 가운데 자기자본은 141조8천177억원으로 1년 전보다 7% 증가했다.

금감원은 "코로나19 지속에 따른 영업 여건과 투자 환경 악화로 보험 회사의 장기 수익성, 재무 건전성의 동반 저하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상시 감시를 강화하고 선제적인 자본 충실화를 유도화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