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24일 0시를 기해 수도권 지역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면서 3차 재난지원금 논의가 정치권에서 다시 나오고 있다.

자영업자들의 영업제한 조치가 다시 이뤄지는 만큼 어떤 형태로든 경제적 지원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에서다.

야당인 국민의힘은 내년 예산안에 3차 재난지원금을 반영하자는 뜻을 비췄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내달 2일 본예산을 통과시켜놓고 내년 1월에 재난지원금 추경을 한다고 창피하게 얘기할 수 있나"라며 본예산으로 3차 재난지원금 재원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권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내년 1월에 가서 또 추경을 편성하는 것보다는 지금 편성 중인 본예산에 3차 재난지원금을 미리 편성해 놓는 게 낫다"며 "정말 다급해지면 4차 재난지원금을 추경으로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3차 재난지원금 지급론에 대해 현재로선 관망하는 자세다. 내년 본예산에 넣기에는 시간이 너무 촉박하다는 예상에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