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재능발견 기회 넓히고 장학금 지원
오렌지라이프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전국 66개 아동보육시설에 비말차단용 마스크 5만 개를 기부했다.  오렌지라이프 제공

오렌지라이프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전국 66개 아동보육시설에 비말차단용 마스크 5만 개를 기부했다. 오렌지라이프 제공

오렌지라이프의 사회공헌활동은 ‘모든 아이들이 꿈을 키울 수 있는 사회’를 이뤄나가자는 데 방점이 찍혀 있다. 아이들이 열악한 가정환경 때문에 꿈을 포기하는 일이 없도록 사회 곳곳에 나눔의 손길을 전하고자 한다. 오렌지라이프 관계자는 “임직원과 재정 컨설턴트(FC·보험설계사)들이 다양한 재능 기부 봉사활동을 하면서 아이들이 사회에 보탬이 되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2018년에는 창사 30주년을 맞아 전문적인 사회공헌을 펼치기 위해 오렌지희망재단을 설립했다”고 말했다. 재단에서는 오렌지장학프로그램, 오렌지재능클래스, 오렌지환경캠프 등 아동과 청소년을 위한 활동을 전개하는 중이다.
게임으로 흥미롭게 금융교육
오렌지라이프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올바른 금융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2010년부터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오렌지금융교실을 열어왔다. 2016년부터는 금융감독원의 ‘1사1교 금융교육’과 본격적으로 연계해 시행하는 프로그램이다. 지금까지 교육을 받은 학생은 2만 명에 이른다. 올해도 전국 37개교 4600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금융교육을 했다.

오렌지금융교실에서는 현장 금융전문가인 FC가 학교를 찾아 눈높이 교육을 해준다. 용돈과 신용관리 등 실생활 중심의 금융지식을 전해주며 금융업 진로탐색 등도 이뤄진다. 회사 관계자는 “금융교실에서는 신용황제게임 등 아이들의 흥미를 유발하는 교구를 활용해 자연스럽게 금융지식을 체득할 수 있게 하고 있다”며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실시간 수업으로 교육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오렌지라이프는 지난해 대학수학능력평가가 끝난 뒤 고교 3학년생을 위한 맞춤형 금융교육 교안을 개발해 제14회 금융공모전에서 우수상(금융감독원장상)을 받기도 했다. 오렌지라이프에서 금융교육을 하려는 FC들은 온·오프라인 사전교육을 받아야 한다.

오렌지희망하우스는 낡은 아동시설을 개선해 소외계층 어린이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시설 개·보수뿐만 아니라 진로탐색과 생일파티 등도 지원하면서 아동의 심리 문제 해결까지 접근하려고 시도한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취약계층 아이들을 위해 감염병 예방 마스크를 제작해 전달했다. 임직원들은 필터만 교체하면 여러 번 다시 쓸 수 있는 친환경 면마스크를 만들어 아동복지기관에 기부했다. 지금까지 전국 45개 아동복지기관에 아동용 마스크 1417개, 필터 6만2920개를 지원했다.
재능계발과 장학프로그램 결합
오렌지라이프는 장애아동의 의료비를 줄여주고자 2009년부터 ‘끝전기부’ 캠페인을 벌여왔다. 임직원이 월급의 일부를 기부하면 회사가 같은 금액을 더해 자선단체에 전달한다. 지난해에는 중증장애아동 의료비 지원 등의 목적으로 홀트복지타운에 5000만원을 기부했다. 오렌지재능클래스는 스포츠 교실을 운영해 취약계층 아이들에게 재능 발견의 기회를 제공한다. 지난 4년간 수혜 인원이 1000명에 달한다. 지속적인 재능계발을 위한 장학프로그램도 함께 시행한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고통을 나누기 위해 지난 4월에는 임직원들이 헌혈 활동에 나섰다. 매출이 급감한 화훼농가를 도우려고 보험가입자나 희망자들에게 화분을 선물하는 ‘호프(Hope) 캠페인’도 벌였다. ‘2020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참가 선수들과 함께 국제백신연구소(IVI)에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모니터링 사업 후원금 1억2000만원을 전달했다. 전국 66개 아동보육시설에 비말차단용 마스크 5만 개도 기부했다.

신한금융그룹 ‘호프 투게더 위드 신한’ 캠페인의 일환으로 대구·경북 지역 의료인에게 1억원을 후원하기도 했다. 오렌지라이프 관계자는 “최근 지속가능경영 최고책임자(CSO)를 선임했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사내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하는 등 지속가능한 기업을 위한 노력도 멈추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