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로 몰리는 글로벌 자금
세계 최대 사모펀드인 블랙스톤이 최소 50억달러(약 5조5600억원) 규모의 두 번째 아시아 펀드를 조성한다.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아시아 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미국 및 유럽에 비해 훨씬 커졌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블룸버그통신은 다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블랙스톤이 잠재적인 투자자를 대상으로 아시아 펀드 조성을 위한 마케팅을 시작했다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랙스톤이 아시아 지역만을 겨냥한 펀드를 내놓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2018년 조성한 첫 번째 아시아 바이아웃(경영권 인수) 사모펀드의 규모는 23억달러였는데, 이번엔 최소 50억달러로 두 배 이상 확대됐다.

블룸버그는 “블랙스톤이 1차 아시아 펀드의 66%를 투자한 상태에서 2차 아시아 펀드를 조성하고 있다”며 “한국과 일본, 호주, 중국, 인도 등이 주요 투자 대상국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블랙스톤은 일단 이번 펀드 목표 규모를 50억달러로 세웠지만 향후 수요와 코로나19 추이 등 상황을 봐가며 규모를 늘린다는 방침이다. 존 그레이 블랙스톤 회장은 2년 전 취임하면서 “전체 사업에서 아시아 투자 비중을 확대하겠다”고 공언한 뒤 실제 투자에 드라이브를 걸어왔다. 블룸버그는 아시아가 미국 유럽 등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코로나19 충격으로부터 빨리 회복함에 따라 블랙스톤이 아시아 지역의 전망을 긍정적으로 판단해 투자 규모를 대폭 확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인수합병(M&A) 수요도 살아날 것으로 예상돼 블랙스톤의 아시아 시장 투자 규모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관측했다.

다른 사모펀드도 아시아 시장 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다. 미국계 사모펀드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는 125억달러 규모의 아시아 펀드를 조성하고 있으며 텍사스퍼시픽그룹(TPG), 워버그핀커스, 베어링프라이빗에쿼티아시아는 이미 아시아 시장을 타깃으로 하는 투자자금을 마련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