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CU서 가격 인하
아사히맥주, 다시 '4캔 1만원'

일본산 불매운동인 ‘노재팬(No Japan)’으로 추락하던 일본 맥주가 한국 시장 재탈환을 위해 가격 인하 등에 나섰다.

2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는 계열사인 롯데아사히주류가 수입·유통하는 아사히 맥주를 ‘4캔 1만원’에 판매하는 행사를 하고 있다. 지난해 7월 일본 제품 불매운동 이후 중단했던 이 같은 묶음 판촉 행사를 2개월 전 재개했다. 편의점과 대형마트에 대한 공급가격도 낮췄다. 아사히 맥주는 ‘노재팬’으로 판매가 급감하기 전까지 수입 맥주 판매 1위였다. 500mL 1캔 기준 3000원 이상의 가격에 판매됐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현재 90개 맥주 브랜드를 ‘4캔 1만원’ 형태로 판매하고 있다”며 “아사히는 그중 하나”라고 말했다.

편의점인 세븐일레븐과 CU도 일부 일본 맥주를 캔당 25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지난 3월부터 아사히맥주 가격을 인하해 캔당 2500원에 팔고 있다. CU도 최근 △아사히맥주 △일본 아사히그룹홀딩스가 인수한 필스너우르켈 △코젤 캔 맥주 가격을 2500원으로 내렸다.

GS25 일부 매장에서도 아사히맥주를 2500원에 판매 중이다. 한 업체 관계자는 “편의점들이 지난해 일본 주류를 ‘4캔 1만원’ 행사에서 제외하기로 했으나 가격 인하로 사실상 4캔 1만원 행사와 다를 바 없게 됐다”고 말했다. GS25 측은 “일부 점주가 자체적으로 가격을 내릴 수 있지만 회사 차원의 가격을 인하하거나 판촉행사를 하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 밖에 이마트와 홈플러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기업형 슈퍼마켓(SSM) GS더프레시에서도 아사히 맥주를 캔당 2000~2500원에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