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테크놀러지 '카이메로'

세브란스병원 장비 도입
다른 종합병원서도 임상

수술 부위 위치·구조 계산
손상 적은 치료경로 제시
고영테크놀러지 연구원이 뇌수술용 로봇 카이메로를 테스트하고 있다. 고영테크놀러지  제공

고영테크놀러지 연구원이 뇌수술용 로봇 카이메로를 테스트하고 있다. 고영테크놀러지 제공

뇌정위기능 수술은 뇌신경계의 기능적 이상으로 생긴 수전증, 파킨슨병, 뇌전증 등을 앓고 있는 환자들을 위한 치료법이다. ‘1㎜’의 오차 범위에서 성패가 갈리는 고난도 수술이어서 임상 경험이 풍부한 의사들조차 어려워한다. 최근 국내 업체가 개발한 정밀 의료로봇이 종합병원에 선보여 뇌질환 수술의 성공률을 높이고 있다.

23일 의료업계에 따르면 3차원(3D) 측정검사기술 전문업체 고영테크놀러지가 개발한 뇌수술용 보조로봇 ‘카이메로’가 주요 대학병원에서 상용화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과 신촌세브란스병원이 카이메로를 활용한 임상시험을 마쳤다. 세브란스병원은 지난달 병원 내 장비 도입까지 끝냈다. 삼성서울병원은 2년여간 수행한 카이메로 임상시험에 관한 최종 보고서를 지난 6월 냈다.

카이메로는 수술 목표 부위의 위치와 주변 해부학적 구조를 자체 소프트웨어로 계산해 이를 바탕으로 가장 손상이 적은 치료 경로를 의료진에게 제시한다. 먼저 3D 의료용 센서가 수술대 위의 환자 머리를 스캔한다. 이 같은 3D 이미지 정보는 좌표 데이터로 변환되고, 컴퓨터단층촬영(CT) 및 자기공명영상(MRI) 장비로 찍은 영상과 정보 값을 맞춘다. 고영 관계자는 “수술 전 정확한 수술 경로를 시뮬레이션하는 과정”이라며 “자동차를 운전할 때 내비게이션이 실제 도로와 화면 속 정보를 일치시키는 원리와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이후 로봇 팔이 환자의 자세와 환부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의료진에게 수술 위치를 표시해준다.

해외에도 뇌수술용 장비로 개발된 로봇이 있다. 하지만 가격이 너무 비싼 데다 로봇 하드웨어와 내비게이션 플랫폼 소프트웨어가 따로 출시돼 도입하는 데 불편이 많았다. 한 대학병원 관계자는 “좋은 의료장비가 나와도 의료수가 통제를 받는 병원들은 값비싼 장비를 쉽게 도입하지 못한다”며 “의료로봇을 쓰지 않던 병원에 카이메로가 새 길을 열어줬다”고 말했다.

대형병원 '로봇 뇌수술' 시대 열린다

임상시험을 했던 병원 의사들도 카이메로의 성능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 전문의인 이정일 교수(사진)는 “기존 장비로 뇌 조직검사를 하면 통상 5~10% 정도는 다소 부정확한 진단이 나온다”고 했다. 이어 “카이메로 임상시험으로 25건의 뇌수술을 했는데 모든 케이스에서 정확한 환부를 표시했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아시아·오세아니아 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AASSFN) 회장을 맡고 있는 정위기능 수술 관련 권위자다. 최근 2년여간 장진우 연세대 의과대학 신경외과 교수와 함께 카이메로 임상시험에 참여했다.

그는 외국계 의료장비업체가 시장을 독식하고 있는 상황에서 고영의 국산화 도전을 높게 평가했다. 이 교수는 “병원들이 카이메로를 도입하면 수술 시간이 짧아지고 환자 후유증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고영테크놀러지는 원래 전자기기의 납땜이 정확히 됐는지 검사하는 납도포검사기(SPI) 등을 제조하는 장비업체다. 2011년 산업통상자원부의 국책과제를 고영테크놀러지가 맡으면서 의료용 로봇 개발에 들어갔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