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코로나19 백신, 필요한 만큼 제때 확보할 것"

정세균 국무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필요한 만큼, 제때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백신 확보 상황에 대해선 "조만간 구체적으로 공개할 것"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23일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백신 확보 상황과 백신 개발 기업과의 협상 진행 상황 등을 점검했다. 회의엔 보건복지부·외교부 장관,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질병관리청장, 국무조정실장, 기획재정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 등이 참석했다.

정 총리는 "최근 세계의 백신 개발 기업들의 백신 임상 시험 결과가 속속 발표되면서 우리 정부의 준비 상황에 대한 국민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필요한 만큼의 백신을 제때 확보하겠다는 정부 목표는 명확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9월 "3000명분 이상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신 균등 공급을 위한 다국적 협의체인 '국제백신공급협의체(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1000만명분, 개별 기업 협상을 통해 2000만명분 등이다.

정 총리는 관계 부처에게 "백신 개발 성공 여부의 불확실성까지 고려해 추가 확보 방안을 검토하고, 향후 백신의 접종계획까지 치밀하게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그간 개별 기업과의 협상 중이어서 진행 상황을 상세히 알리지 못했지만, 조만간 정부의 성과를 구체적으로 공개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개별 기업들과의 계약 체결 이후 선입금 등 예산 조치가 차질 없이 이뤄질 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