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가 장애인의 이동권 향상을 위해 자동차와 철도를 연계한 ‘다중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인다.

기아차는 지난 20일 코레일과 ‘장애인 여행 지원을 위한 모빌리티 연계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두 회사는 앞으로 2년간 장애인 120가정(약 500명)을 대상으로 ‘해피트레인·초록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장애인 가정을 위해 기아차는 ‘카니발 이지무브’를 개조한 차량과 유류비를 지원하고 코레일은 고속철도(KTX) 왕복 열차표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서비스를 연계할 계획이다.

앞서 기아차는 2012년 6월부터 장애인 가정에 차량·여행 경비·유류비 등을 지원하는 ‘초록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을 돕고 물리적·심리적 거리감을 극복하기 위한 차원이다. 이를 통해 기아차는 산림치유여행, 장애인 가족 육군 장병 면회, 학대 피해 장애인 치유여행 등 교통 약자를 위한 다양한 여행 지원 사업을 펼쳐왔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