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1억원·연봉 2배 초과 신용대출 대상 규제
1주일새 1.5조 급증하자…예고한 30일보다 앞서 실행
은행의 대출창구/ 사진=연합뉴스

은행의 대출창구/ 사진=연합뉴스

은행권이 고소득자에 대한 신용대출 규제를 이번 주부터 강화한다. 막차 대출을 받으려는 사람들이 몰리면서 은행들은 금융당국이 예고한 시점보다 앞당겨 스스로 '조이기'에 나선다.

금융당국은 지난 13일 연 소득이 8000만원이 넘는 고소득자의 1억원 초과 신용대출에 대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 규제를 오는 30일부터 실행한다고 예고했다. 하지만 당국의 규제 발표 후 신용대출 막차를 타려는 사람들로 은행 창구마다 북새통을 이뤘다. 1주일 만에 신용대출이 1조5000억원이나 급증했다. DSR은 주택담보대출뿐 아니라 신용대출과 카드론 등 모든 가계대출 원리금 상환액을 연간 소득으로 나눈 값이다. 소득 대비 대출 부담 수준을 나타낸다.

22일 은행권에 따르면 은행에 따라소득과 상관없이 1억원 초과 대출에 대해 DSR 40% 규제를 적용하는 등 당국 지침보다 더 강한 자율 규제를 시행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은 소득과 관계없이 신용대출이 1억원을 넘어서면 규제를 적용할 방침이다. 내일(23일)부터 당장 1억원이 넘는 신용대출, 연 소득의 200%를 초과한 신용대출에 대한 심사를 강화한다는 얘기다. 신용대출이 1억원(KB국민은행과 타행 신용대출 합산)을 넘는 차주(돈을 빌리는 사람)에 'DSR 40% 이내' 규제를 적용한다. 연소득의 200% 안에서만 신용대출을 내주기로 했다.
'영끌' 신용대출 내일부터 속속 막힌다…대출 급증에 일정 당겨

우리은행도 1억원 초과 신용대출에 대한 규제를 시행예정일인 30일보다 실행할 예정이다. 농협은 잇따라 대출 한도와 우대금리를 줄이는 방법으로 신용대출을 억제할 방침이다. 이미 지난 18일부터 우량 신용대출과 일반 신용대출의 우대금리를 각 0.2%포인트(p), 0.3%포인트 깎았다. 농협은 전문직 대상 슈포프로론은 2억원, 의사 대상 메디프로론은 2억5000만원 등 신용대출 상품별로 최대한도를 적용했다. 이제는 상품과 상관없이 연봉의 두 배(200%) 이상의 신용대출을 막고 있다.

은행들이 당국 규제보다 앞서 나가는 까닭은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막차'를 타려는 가(假)수요 신용대출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각 은행의 신용대출 실적 통계를 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1월 19일 현재 131조354억원에 이른다. 규제 발표 앞날(12일) 129조5053억원과 비교해 불과 7일만에 1조5301억원이나 늘어난 셈이다.

특히 지난 14~15일 영업점이 쉬는 주말이 되면서 온라인 비대면 대출 신청이 급증했다. 인터넷은행 카카오뱅크는 지난 15~16일 신용대출 신청 고객이 일시적으로 급증해 접속 지연 현상까지 나타났다.

5대 은행의 하루 신규 마이너스 통장 개설 수도 급증했다. 지난 12일 1931개에서 18일 거의 2배인 4082개로 뛰었다. 규제 시행 이후부터 개설한 마이너스 통장의 한도가 모두 신용대출 총액에 합산된다는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