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이 기술보증기금과 업무협약을 맺고 개인사업자 전용 ‘우리 기술보증기금 비대면 원클릭 보증서 대출’을 20일 출시했다.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비대면 보증서를 발급받은 개인사업자라면 이를 담보로 건당 1억원 이하(최대 3억원)의 대출이 가능하다. 대출 기간은 5년이다.

우리은행은 상품 출시와 함께 기술보증기금에 5억원을 출연했다. 이를 통해 한도 100억원 내에선 1년 동안 이자만 내고 나머지 4년간 원금의 40%를 분할 납부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나머지 원금 60%는 만기 시 추가 보증서 발급으로 다시 5년간 나눠서 상환할 수 있다. 중도상환 해약금은 없다. 대출의 신청부터 실행까지 우리은행 모바일뱅킹 앱 우리 WON뱅킹에서 이뤄진다. 사업장 정보, 소득, 매출 등이 앱에 자동 반영돼 은행에 방문할 필요가 없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비대면 상품을 늘려 은행 방문이 어려운 소상공인을 신속하게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오현아 기자 5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