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백화점은 오는 29일까지 명품관에 국내 최초로 루이 비통과 미국프로농구 NBA가 협업해 선보인 LV x NBA 캡슐 컬렉션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사진=갤러리아백화점 제공

갤러리아백화점은 오는 29일까지 명품관에 국내 최초로 루이 비통과 미국프로농구 NBA가 협업해 선보인 LV x NBA 캡슐 컬렉션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사진=갤러리아백화점 제공

갤러리아백화점은 오는 29일까지 명품관에 국내 최초로 루이 비통과 미국프로농구 NBA가 협업해 선보인 LV x NBA 캡슐 컬렉션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LV x NBA 캡슐 컬렉션은 루이 비통과 미국프로농구(NBA)의 파트너십을 통해 나온 첫 남성복 캡슐 컬렉션이다. 루이 비통과 NBA의 두 엠블럼이 결합된 의상과 액세서리 등을 한정판 제품을 선보인다.

한정판 제품은 남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버질 아블로가 프랑스의 장인 정신과 미국 스포츠 교류에서 얻은 영감을 바탕으로, 디자인해 농구에 관한 다양한 도상이 반영된 것이 특징이다.
갤러리아백화점은 오는 29일까지 명품관에 국내 최초로 루이 비통과 미국프로농구 NBA가 협업해 선보인 LV x NBA 캡슐 컬렉션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사진=갤러리아백화점 제공

갤러리아백화점은 오는 29일까지 명품관에 국내 최초로 루이 비통과 미국프로농구 NBA가 협업해 선보인 LV x NBA 캡슐 컬렉션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사진=갤러리아백화점 제공

루이 비통은 이번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NBA 파이널 우승팀에 수여되는 '래리 오브라이언 챔피언십 트로피'의 공식 트래블 케이스를 3년간 제작한다. 승리를 뜻하는 'V' 모양의 디자인이 케이스에 반영됐고, 래리 오브라이언 트로피가 돋보일 수 있도록 NBA의 상징적인 색상인 사용해 만들었다는 설명이다. 이번 팝업스토어서는 국내 최초로 해당 트래블 케이스를 볼 수 있다.

갤러리아백화점은 "갤러리아명품관 루이 비통 매장은 루이 비통이 1996년 1월 국내에 처음 연 매장"이라며 "2017년 12월 기존 매장을 여성 컬렉션에 특화된 공간으로 재탄생시켰고, 명품관에 별도의 남성 컬렉션 매장을 열었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