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자율주행 솔루션 상용화
셀 안에서 조립 등 全과정 해결
현대위아 공작기계와 로봇이 원격 시스템을 통해 스마트 제조 공정을 시현하고 있다.  /현대위아  제공

현대위아 공작기계와 로봇이 원격 시스템을 통해 스마트 제조 공정을 시현하고 있다. /현대위아 제공

현대위아가 로봇·자율주행 기반의 제조 솔루션 시장에 진출한다. 2022년 현대자동차그룹의 글로벌 혁신센터에 첫 적용한 뒤 사업을 확대해 ‘글로벌 제조 솔루션 공급자’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다.

현대위아는 ‘RnA(로봇과 자율주행 기반)’ 제조·물류 솔루션을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19일 발표했다. 이 솔루션은 컨베이어 벨트를 없애고 ‘셀(cell)’ 안에서 가공부터 조립·이송·검사 등 전 과정을 해결하는 게 핵심이다. 움직이는 컨베이어 벨트를 따라 부품을 조립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셀 방식을 도입하면 더 유연하고 신속한 생산이 가능하다. 다품종 소량생산에 적합하다.

현대위아는 셀 안엔 협동로봇, 자율주행 물류 로봇 등도 배치한다. 로봇과 공작기계를 연동하는 알고리즘을 독자적으로 개발하고 로봇에 3차원(3D) 인식 기술을 적용해 생산성을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현대위아는 시장 진출을 위해 최근 전담 추진실을 구성했다. 2022년 완공 예정인 현대차그룹의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에 이 같은 솔루션을 처음 적용할 예정이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