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패션 트렌드
겨울 외투 뒤집어 입고, 붙이고, 떼고…실용성이 '대세'

최근 몇 년간 겨울이 따뜻했다. 올해는 이른 추위가 찾아와 10월부터 겨울용 외투가 잘 팔리고 있다.

올겨울엔 뒤집어 양면으로 입을 수 있는 ‘리버서블 점퍼’ 등 한 제품을 다양한 형태로 입을 수 있는 실용적인 외투가 인기다. 빅데이터를 활용해 올겨울 외투 트렌드를 알아봤다.

올 들어 ‘실용주의’가 패션 트렌드를 지배해왔다. 겨울용 외투도 예외가 아니다. 리버서블 점퍼의 인기가 이를 보여준다. 이랜드시스템스가 자체 집계한 트렌드 지수에 따르면 리버서블 패딩 지수는 최근 4년간 100배 급증했다. 패딩 점퍼, 울코트 등 대부분 겨울 외투 키워드의 온라인 언급량이 감소한 것과 대조적이다. 특히 플리스와 패딩을 양면으로 만든 외투가 캠핑 트렌드와 맞물려 인기가 높다.

겨울 외투 뒤집어 입고, 붙이고, 떼고…실용성이 '대세'

2~3년 전 유행했던 롱패딩, 지난해 인기를 끌었던 플리스 점퍼는 온라인 언급량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 2018년 겨울 외투 중 가장 트렌드 지수가 높았던 롱패딩은 2년 동안 언급량이 7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 플리스 점퍼도 롱 기장은 관심도가 떨어지고 짧은 길이의 제품이 유행하고 있다.

길이가 짧은 외투 가운데서는 스웨이드와 캐시미어 소재 제품이 인기다. 남성, 여성, 아동 가릴 것 없이 전 분야에 걸쳐 언급량이 늘었다. 남성 스웨이드 재킷은 온라인 언급량이 작년보다 7배 이상 증가했다. 여성 외투 가운데서는 캐시미어 쇼트 코트의 인기가 높다. 최근 4년간 온라인 언급량이 꾸준히 증가해왔고, 올 들어서는 지난해 대비 다섯 배 이상 늘었다.

경량 패딩점퍼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작년엔 남녀 경량 패딩에 대한 온라인 언급량이 전년 대비 평균 30% 이상 줄었다. 올해는 분위기가 달라졌다. 이달 중순까지 얇은 경량 패딩의 온라인 언급량은 작년보다 60~70%가량 증가했다. 특히 퀼팅 디테일이 들어간 레트로(복고풍) 경량 패딩이 인기다. 경량 패딩을 안감으로 뗐다 붙일 수 있도록 만든 코트도 올겨울 눈에 많이 띈다. 뒤집어 입는 리버서블 점퍼와 마찬가지로 실용적이고 편한 패션을 추구하는 트렌드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문옥자 < 이랜드시스템스 대표 moonoj@elandsystems.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