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담 낮췄는데도…" 부산 북항마리나 사업자 3차 공모도 유찰

부산 북항 재개발사업의 핵심 기반시설 중 하나인 마리나를 운영할 민간사업자 공모가 난항을 거듭하고 있다.

부산항만공사는 "16일 마감한 마리나 시설 민간 운영자 3차 공모도 참여자가 없어 유찰됐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앞서 올해 4월과 7월에 시행한 1, 2차 공모도 참여를 희망한 사업자가 없어 모두 유찰된 바 있다.

항만공사는 3차 공모에서는 운영 시설을 분리하고, 임대료를 매출액에 연동하는 방식을 도입하는 등 민간사업자의 초기 임대료 부담을 낮추는 방안을 제시했다.

국내에 마리나 운영 경험을 가진 업체가 적은 점을 고려해 마리나업 수행 법인의 지분 참여 비율을 종전 30% 이상에서 10% 이상으로 완화해 진입 문턱도 낮췄지만, 사업자 선정에 실패했다.

항만공사는 3차 공모까지 유찰됨에 따라 수의계약, 제안 입찰, 추가 공모 등 다양한 대안을 고민하고 있다.

북항 재개발 1단계 지역에 들어서는 북항 마리나는 부산항만공사가 직접 투자해 시설을 지은 뒤 민간에 운영을 맡기기로 했다
2만6천여㎡ 부지에 클럽하우스를 포함한 2만1천여㎡ 규모 지상 7층 건물과 96척을 수용하는 요트계류시설 등을 갖출 예정이다.

2022년 1월에 마리나를 준공하고, 그해 상반기 본격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