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인상 절대 없을 것"

한미재계회의서 고(故) 조양호 회장 공로패 받아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로 인한 통합 국적항공사 출범을 앞두고 "(통합 이후) 가격 인상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스1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로 인한 통합 국적항공사 출범을 앞두고 "(통합 이후) 가격 인상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스1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로 인한 통합 국적항공사 출범을 앞두고 "(통합 이후) 가격 인상은 절대 없을 것"이라며 "구조조정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18일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관에서 열린 32차 한미재계회의에 참석한 후 기자들에게 "그런(독과점) 우려가 있을 수 있다. 절대로 고객 편의 (저하), 가격 인상 이런 것은 없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통합 이후 인력 구조조정에 대해선 "구조조정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조 회장은 "모든 직원을 품고 가족으로 맞이해 함께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도록 하겠다"며 "누구도 소외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최대한 빨리 (양사 노조를) 만나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한항공 내 노조인 조종사노조·직원연대지부와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열린조종사노조·노조 등 5개 노조는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대해 반대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5개 노조는 항공시장 재편에 따른 노동자들의 피해를 막기 위해 노사정 협의체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구조조정없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이 현실성이 없다는 지적에는 사업 확대로 대응하겠다고 설명했다.

조 회장은 "현재 양사 규모로 생각했을 때 노선, 인원 등 중복이 많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확장성을 생각한다면 (중복 인원을) 충분히 활용 가능하다. 노선도 확대하고 사업도 확대하면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로 인한 통합 국적항공사 출범을 앞두고 "(통합 이후) 가격 인상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스1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로 인한 통합 국적항공사 출범을 앞두고 "(통합 이후) 가격 인상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스1

'산업은행의 지원이 특혜라는 비판이 있다'는 질문에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조 회장은 "산은에서 먼저 의향을 물어봤을 때 할 수 있다고 말했고, 여러 차례 만나고 오랜 기간 이야기하면서 진행이 됐다"고 설명했다.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이 산은과 체결한 투자합의서에 갑질 논란 발생 시 경영진 교체 가능 내용이 담긴 데 대해서 조 회장은 "그것보다는 경영을 잘할 수 있도록 산은에서 많이 도와줬다"고 말했다. 한진칼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 산업은행으로부터 8000억원을 지원받는 대가로 주요 경영 현안을 산은과 사전에 협의하기로 했다.

조 회장은 "산은에서 도와주는 것도 있지만, 제가 맞춰야 하는 기준도 있다"며 "표현이 그렇게 됐는데 구체적인 것보다는 경영을 잘 할 수 있도록 산은에서 많이 도와줬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반대하고 나선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 주주연합에 대한 대응에 대해서는 "계획 없다"고만 잘라말했다.

가족 간 갈등에 대해서 조 회장은 "앞으로 계속 (풀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가족 협조가 있어서 (인수가) 가능했고, 선대가 도와줘서 이렇게 되지 않았나 혼자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조 회장은 이날 한미재계회에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공로패를 대신 받았다. 한미재계회의는 양국 우호 증진에 기여한 조양호 회장의 공로를 인정해 공로패를 수여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