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식품·CJ제일제당, 中 블프 '광군제'서 전년 대비 2배 실적

삼양 '불닭볶음면' 2년째 대박
"세계에서 가장 매운 라면" 으로 이목 집중

삼양, 라이브방송 QR코드 등 중국 2030 친화 마케팅 적중
삼양식품은 지난 5일 상하이에서 열린 ‘중국 국제수입박람회(CIIE)’ 에서 불닭볶음면 홍보관을 운영했다. 중국 지역방송사인 상해동방위성 리포터가 불닭볶음면을 소개하고 있다.   삼양식품 제공

삼양식품은 지난 5일 상하이에서 열린 ‘중국 국제수입박람회(CIIE)’ 에서 불닭볶음면 홍보관을 운영했다. 중국 지역방송사인 상해동방위성 리포터가 불닭볶음면을 소개하고 있다. 삼양식품 제공

삼양식품, CJ제일제당 등 국내 주요 식품업체들이 ‘중국판 블랙 프라이데이’로 불리는 중국 최대 쇼핑 축제 ‘광군제(光棍節)‘에서 최대 실적을 올렸다. 삼양식품의 히트상품 ‘불닭볶음면’은 중국 전자상거래(e커머스) 채널 징동닷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수입라면 1위에 올랐다. 비비고 만두는 현지 온라인 쇼핑몰 티몰에서 만두 부문 매출 1위를 기록했다.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해 중국 젋은 층 소비자를 공략한 전략이 통했다는 분석이다.
광군제서 맹활약한 K푸드
中광군제서 날았다…불닭볶음면, 일주일간 86억 매출 '대박'

삼양식품은 이달 1∼11일 중국의 주요 온라인 쇼핑몰인 징동 등에서 약 8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지난해 광군제 매출 약 42억원의 두 배가 넘는 실적이다. 삼양식품 간판 수출상품인 불닭볶음면은 알리바바에서도 ‘최고의 즉석라면’ 4위에 올랐다.

CJ제일제당도 광군제 기간 중국에서 5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해 23억원의 2.3배에 이르는 규모다. 비비고 만두, 국물요리, 죽, 햇반컵반 등 가정간편식(HMR) 제품의 인기가 높았다. 비비고 김치찌게의 징동 매출이 지난해 같은기간에 비해 310% 늘었다. 김치왕교자 매출은 190% 증가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지난해까지는 중국 현지 소비자를 겨냥한 ‘비비고 왕교자 옥수수맛’의 인기가 높았다면 올해는 ‘김치왕교자’가 잘 팔렸다”고 말했다.

국내 라면시장 1등인 농심의 광군제 매출은 15억원이었다. 지난해보다 30% 증가했다. 신라면·안성탕면·너구리 등 농심 대표 제품 8종으로 구성한 패키지 상품이 잘 팔렸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광군제 때는 단 하루만 행사를 했지만 올해는 1일~10일 사전예약 기간이 생겨 판매 기간이 늘어난 점도 실적 확대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삼양식품, 라이브방송으로 中 2030 공략
中광군제서 날았다…불닭볶음면, 일주일간 86억 매출 '대박'

삼양식품의 지난해 매출은 5400억원. CJ제일제당 22조원, 농심 2조3000억원, 오리온 2조230억원과 비교하면 덩치가 작다. 국내 식품업계 매출 순위에서도 20위권 밖이다. 하지만 삼양식품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광군제에서 국내 식품사들 가운데 가장 많은 매출을 올렸다.

삼양식품이 광군제에서 최대 실적을 올린 것은 중국 20~30대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라이브커머스를 활용하는 등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했기 때문이다. 삼양식품은 광군제를 앞두고 지난 5일 상하이에서 열린 중국 최대 무역행사 ‘국제수입박람회’에 참가했다. 행사장에 주요 방송사들과 라이브 커머스업체들을 초청해 방송 진행자들이 불닭볶음면을 직접 시식하도록 했다.

e커머스 채널 타오바오 라이브 방송에선 ‘세계에서 가장 매운 라면’으로 소개해 중국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중국인들이 스마트폰 QR코드를 통한 결제에 익숙하다는 점을 활용해 QR코드 추첨 행사도 함께 진행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광군제 한정판 불닭볶음면 패키지를 출시하고, 온라인 전용 할인 쿠폰을 제공하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에 힘입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CJ제일제당과 오리온 농심 등은 20년 넘게 중국 현지에 법인과 공장을 두고 시장을 다져왔지만 삼양식품은 아직 중국법인이 없다. 현지 총판업체 ‘닝씽 유베이 유한공사’를 통해 불닭볶음면을 공급한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후발주자인 삼양식품이 유통은 현지업체에 맡기고 본사는 온라인 마케팅에 집중하는 전략으로 경쟁사를 따라잡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