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그룹, 美다우존스 지속가능 경영지수 5연속 편입

KB금융그룹이 미국 스탠다드앤푸어스(S&P) 다우존스 인덱스가 발표한 ‘2020년 다우존스 지속가능 경영지수(DJSI)‘에서 5년 연속으로 ‘월드 지수(World Index)’에 편입됐다고 14일 발표했다. 이와함께 글로벌 은행 중 2위 및 국내 1위를 차지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성과를 인정받았다.

KB금융그룹이 2016년부터 5년 연속으로 DJSI 지수에 편입됐다. 국내 1위 기업이 된 건 2017년, 2018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KB금융그룹은 지난 10월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선정하는 ESG 최우수기업에 국내 금융회사 중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DJSI 평가는 △지배구조 및 경제 △환경 △사회 등 3개 부문으로 구성돼있다. KB금융그룹은 지배구조 및 경제 부문의 글로벌 1위를 차지했다. 그동안 지배구조 개선과 리스크관리, 정보보안, 지속가능한 금융 등을 구현하기 위한 노력을 인정받았다는 설명이다.

2020년 DJSI 월드 지수의 은행산업 부문에서는 스페인 산탄데르, 프랑스 BNP파리바, 네덜란드 ABN AMRO, 국립호주은행 등 25개 금융회사만이 편입됐다.

KB금융그룹은 그룹 차원의 ESG경영을 가속화하고 있다. 지난 3월 국내 금융그룹 최초로 이사회 안에 ‘ESG위원회’를 만들었다. 윤종규 회장을 포함한 이사 전원이 위원회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2030년까지 그룹 탄소배출량을 2017년 대비 25% 감축하고 현재 약 20조원 규모인 ‘ESG 상품·투자·대출’을 50조원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KB 그린웨이 2030’을 발표했다. 9월에는 국내 금융그룹 최초로 ‘탈석탄 금융’을 선언하는 등 친환경·저탄소 전환을 주도하고 있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DJSI 월드 지수 편입은 ESG경영을 적극적으로 추진한 결과를 공신력 있는 대외기관으로부터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ESG 선도기업의 위상에 걸맞게 우리 사회와 환경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