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불닭볶음면 수입 라면 랭킹 1위
▽ CJ제일제당 비비고 만두도 인기
삼양식품은 이달 1~11일 중국의 온라인 쇼핑몰인 '징동'과 '알리바바' 등에서 약 8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사진=삼양식품 제공

삼양식품은 이달 1~11일 중국의 온라인 쇼핑몰인 '징동'과 '알리바바' 등에서 약 8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사진=삼양식품 제공

국내 주요 식품업체들이 중국 최대 쇼핑 행사 '광군제'(11월 11일)의 주연으로 올라섰다.

13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삼양식품(90,300 +0.22%)은 이달 1~11일 중국의 온라인 쇼핑몰인 '징동'과 '알리바바' 등에서 약 8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해 광군제 매출 약 42억원의 2배가 넘는 실적이다.

삼양식품의 간판 수출 상품인 불닭볶음면은 '징동' 수입 라면 랭킹 1위에 올랐고, '알리바바'에서도 최고의 즉석 라면 랭킹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에는 광군제 행사가 11월 11일 하루만 진행됐지만, 올해는 11월 1~10일 사전 예약 기간이 생겨나 판매 기간이 늘어난 점도 한 몫을 했다.

CJ제일제당(450,000 -0.66%)도 광군제 기간 비비고 만두, 국물 요리, 죽, 햇반컵밥 등을 앞세워 중국에서 52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지난해 광군제 매출 약 23억원의 2.3배에 달하는 규모다.

현지 온라인 쇼핑몰 '티몰'에서 비비고 만두는 만두 부문 매출 1위로 기록됐다. 비비고 김치찌개는 '징동'에서 작년 광군제 대비 매출이 310% 증가했다.

농심(321,000 +0.63%)은 광군제 당일인 지난 11일 하루동안 15억원에 달하는 매출을 달성했다. 작년 광군제 때보다 30% 증가했다.

신라면·안성탕면·너구리 등 농심 대표 제품 8종으로 구성된 패키지 상품이 가장 많이 팔렸고, 신라면 봉지 5개입 제품과 김치라면 봉지 5개입 제품이 각각 매출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