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도 발표 후 2년 만에 첫 대상자
SK하이닉스 '정년 없는 반도체 기술 전문가' 1호 탄생

SK하이닉스에서 ‘정년 적용을 받지 않는 기술 전문가’ 1호가 나왔다. 이희열 미래기술연구원 낸드소자팀 TL(티엘·SK하이닉스 모든 직원 호칭·사진)이다.

SK하이닉스가 2018년 도입한 기술 전문가 제도(HE)의 첫 사례다. SK하이닉스는 우수한 기술 전문가가 정년인 60세가 지나도 계속 근무하면서 기술력을 발휘하고 후배를 육성하도록 한다는 취지로 이 제도를 신설했다.

이 TL은 1993년 입사해 낸드플래시 소자를 개발하는 업무를 해왔다. 사내 기술 강사로 구성원들의 역량 향상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난 27년간 SK하이닉스에서 이 TL이 출원한 국내외 특허는 23건이다. 메모리반도체 연구개발에 기여한 공으로 2016년 ‘발명의 날’엔 장관 표창도 받았다. 기술 전문가로서 명예를 인정해주는 SK하이닉스 ‘탁월한 인재(DE)’ 제도 2기 대상자로도 선정됐다.

앞으로 이 TL은 SK하이닉스에 정년 이후에도 계속 근무하면서 주로 중장기 프로젝트를 맡게 된다. 미래 기술개발에 힘쓰는 동시에 기술 역량을 후배들에게 전수하는 조언자 역할을 수행한다. 그는 “소자 업무는 혼자 할 수 없기 때문에 유관 업무를 늘 예의주시하고 반도체 시장 동향을 살폈다”며 “좁지만 깊은 전문성을 가진 인재보다는 넓고 깊게 아는 인재가 되기 위해 노력한 덕에 계속 성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앞으로도 고연차 기술자 중 우수한 직원을 전문가로 적극 육성할 방침이다. DE 대상자를 늘린 뒤 DE 중 HE를 선발하도록 두 제도의 연계성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