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카카오페이에서 가입하는 휴대폰보험 출시

메리츠화재가 카카오페이에서 온라인으로 가입할 수 있는 ‘휴대폰보험’을 선보였다고 12일 밝혔다.

메리츠화재의 휴대폰보험은 SKT와 KT, LGU+ 등 3개 통신사에서 지난해 이후 출시한 삼성과 LG, 애플의 주력 휴대전화 모델을 갖고 있으면 가입할 수 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기존 휴대폰보험은 통신사 대리점에 방문해 신규 휴대폰에 대해서만 이용할 수 있다”며 “이같은 불편함을 없애기 위해 대리점 방문 없이도 신규와 중고 휴대전화 모두를 카카오페이에서 가입이 가능한 상품을 내놨다”고 말했다.

보장내용은 휴대전화의 도난, 분실(전손) 시 6개월간 품질을 보장하는 중고폰을 지급(보험기간 내 1회)하고 파손시 최대 35만원(자기부담금 제외)까지 수리비(보험기간 내 2회)를 내준다. 가입 플랜은 ‘도난, 분실(전손)플랜’, ‘파손플랜’ 2가지이며 필요로 하는 보장을 선택해서 가입할 수 있다.

보험료는 ‘도난, 분실(전손)플랜’의 경우 월 1000원(납입기간 2년), ‘파손플랜’의 경우 월 3800원(납입기간 2년)이다. 휴대폰 전 기종 보험료가 동일하며, 2년간 보장된다. 해당 상품의 구체적인 내용 확인과 가입은 모두 온라인 카카오페이 보험서비스를 통해 가능하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