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만4천613건서 지난해 2만514건으로 40% ↑
'귀농 시대'…농산물·가공식품 상표 출원 크게 늘어

최근 귀농 인구 증가와 함께 농산물이나 농산물 가공식품을 지정상품으로 하는 상표 출원이 크게 늘었다.

11일 특허청에 따르면 2014년 1만4천613건이던 농산물과 농산물 가공식품 관련 상표 출원이 지난해 2만514건으로 40.4% 늘었다.

연평균 7.4%씩 증가했다.

2017년과 비교할 때 지난해 상표 출원은 32.9% 늘었고, 2017∼2019년 연평균 증가율은 15.4%에 달했다.

'귀농 시대'…농산물·가공식품 상표 출원 크게 늘어

농산물 및 농산물 가공식품 분야 중 '반찬'을 지정상품으로 하는 상표출원은 2014년 848건에서 지난해 2천618건으로 3배 이상, '홍삼 가공식품'은 135건에서 860건으로 6배 이상 급증했다.

1∼2인 가구 증가와 건강 관련 제품에 대한 수요 증가 등 시장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개인이나 농업법인 출원현황을 지역별로 보면 경북 2천701건, 경남 2천106건, 전북 2천79건, 전남 1천903건 순이었다.

이는 지역별 귀농 인구 비율과도 연관이 컸다.

최근 6년간(2014∼2019년) 출원인 유형별로는 법인이 총 5만8천692건으로, 전체의 58%를 차지했다.

개인 출원(4만2천653건)의 1.37배다.

개인 출원 중에는 30대 이하 청년층 비율이 2015년 29.7%에서 지난해 39.6%로 꾸준히 늘었고, 같은 기간 40∼50대 비율은 60.9%에서 50.1%로 감소했다.

법인 중 농업법인 출원 분야는 농산물 판매대행업, 인터넷 종합쇼핑몰업, 농기구임대업 등 가공·유통·농업 서비스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문삼섭 특허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농산물 명칭이나 성질을 직접적으로 표시하는 문구보다는 식별력 있는 도형이나 문자 등이 결합한 상표를 출원해야 등록받기 유리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