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덴셜생명이 한국신용평가로부터 보험금지급능력평가 최고 등급(AAA)을 2년 연속 획득했다고 10일 발표했다.

푸르덴셜생명 관계자는 “한국신용평가가 자본적정성과 건전성은 물론 수익성 등에서도 모두 우수하다는 평가를 내렸다”며 “중장기 신용등급 전망도 ‘안정적’으로 분류했다”고 말했다. 푸르덴셜생명의 지급여력(RBC)은 생명보험사 가운데 유일하게 지난 3년간 400% 이상을 유지했다. RBC 비율은 보험회사가 가입자에게 보험금을 제대로 지급할 수 있는지를 따지는 지표다. 현금성 자산과 국·공채, 특수채 등 신용위험이 낮은 안전자산 비중은 88.5%로 업계 평균(49.3%)을 크게 웃돈다. 최근 5년간 평균 총자산수익률(ROA)도 업계 평균(0.43%)보다 높은 0.85%를 기록했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