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금융시장의 희비가 뚜렷하게 엇갈렸다. 미국과 유럽증시가 폭등했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기대 이상의 효과를 보이면서다. 위험자산 선호심리 강화에 국제 유가는 급등한 반면 안전자산인 금의 가격은 하락했다.
미국·유럽 증시 '환호'…화이자 백신 희소식
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834.57포인트(2.95%) 뛴 29,157.97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41.06포인트(1.17%) 오른 3550.50에 장을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다우 지수는 6월5일 이후 최대폭 상승이다. 반면 나스닥 지수는 11,713.78에 장을 마감해 181.45포인트(1.53%) 하락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개장 직후 역대 장중 최고가 신기록이자 전장보다 1600포인트 이상 폭등한 29,933.83으로 출발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도 장중 신고가를 경신했다.

유럽 주요국 증시도 랠리를 펼쳤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7.57% 급등한 5336.32로,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4.94% 오른 13,095.97로 각각 장을 마쳤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도 4.67% 상승한 6186.29를 기록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50 지수는 3,407.91로 6.36% 상승 마감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3상 임상시험 중간 결과 발표가 이날 랠리의 기폭제가 됐다. 화이자는 외부 전문가 패널의 중간 분석 결과 자사 백신의 코로나19 예방 효과가 90%를 넘었다고 밝혔다. 최종 결과에 따라 수치가 달라질 수는 있지만, 일반 독감 백신(예방효과 40∼60%)의 두 배에 가까운 강력한 효과를 보였다는 뜻이다.

투자자들은 그간 높은 수익을 보장하던 대형 IT주를 팔고 여행, 항공, 은행 등 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맞은 업종으로 갈아탔다.

세계 최대 크루즈 선사인 카니발은 하루에만 39.3% 폭등했고 사우스웨스트항공도 9.7%나 올랐다. 월트디즈니도 테마파크 정상화 기대에 힘입어 11.9% 폭등했다. JP모건체이스(13.5%), 뱅크오브아메리카(14.2%), 씨티그룹(11.5%) 등 은행주들도 두자릿수대 상승률을 찍었다.

반면 재택근무와 원격수업의 최대 수혜주였던 줌은 17.4% 폭락했고 넷플릭스(8.6%)와 아마존(5.1%)도 대폭 하락을 피하지 못했다.
국제 유가는 21일(현지시간) 원유 수요에 대한 우려로 급락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제 유가는 21일(현지시간) 원유 수요에 대한 우려로 급락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위험자산 유가 역시 폭등…금값은 추락
국제유가도 폭등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8.5%(3.15달러) 폭등한 40.29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유가 폭등은 5월 이후 최대폭 상승이다.

반면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5%(97.30달러) 떨어진 1,854.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코로나19 백신이 유가에 악영향을 미쳤던 수요 침체를 정상화해줄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금값이 내린 것은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강화되면서 투자자들이 안전자산인 금을 팔고 주식 등으로 갈아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