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이 연말 수주전에서 뒷심을 발휘하며 올해 수주 목표량의 약 절반을 채웠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유럽 소재 선사와 30만t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2척의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공시했다. 총 수주 금액은 2000억원이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330m·너비 60m·높이 29.7m 규모로, 배기가스 저감 장치인 스크러버가 탑재된다.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건조돼 2022년 6월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글로벌 선주사들이 발주를 미루면서 현대중공업은 혹독한 수주 가뭄을 겪었다. 하지만 지난 9월 이후 초대형 원유운반선 8척을 잇달아 수주하며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지금까지 올 들어 75척, 약 54억달러의 수주 실적을 올려 연간 목표액(110억달러)의 49%를 달성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다양한 선종에 걸쳐 수주 문의가 늘어나는 만큼 연말까지 추가 수주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