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매출 1.4兆 돌파 기대

中 파운드리 공장 내달 양산
이미지센서 사업 세계 4위 안착
SK하이닉스의 시스템 반도체(비메모리 반도체)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고 있다. 중국 우시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공장은 다음달부터 본격 가동하고 이미지센서 사업에선 지난 2분기 미국 온세미컨덕터 등 전통의 강자들을 누르고 세계 4위에 안착했다.

SK하이닉스 시스템 반도체…'역대급 실적' 고지 보인다

8일 반도체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시스템아이씨의 우시 공장에서 다음달 첫 매출이 발생한다. SK하이닉스시스템아이씨는 SK하이닉스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는 파운드리 자회사다. 8인치(200㎜) 웨이퍼를 활용해 CMOS이미지센서와 디스플레이드라이버IC(DDI) 등 가전제품용 반도체를 수탁 생산한다.

이 회사는 상반기 우시 공장 클린룸을 완공하고 최근 충북 청주 공장에 있는 장비를 옮기고 있다. 지난 5일엔 1942억원 상당의 반도체장비 1206대를 우시 법인에 넘겼다. 다음달 제품 양산을 계기로 중국 파운드리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이미지센서 사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이미지센서는 빛을 디지털신호로 바꾸는 반도체로 스마트폰의 눈 역할을 한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2분기 SK하이닉스의 CMOS이미지센서(CIS) 시장점유율은 4.8%로 처음 세계 4위에 올랐다. 3분기에도 4.3%의 점유율로 4위를 유지했을 것으로 전망된다.

SK하이닉스는 D램 전용 이천 M10라인 일부를 이미지센서 생산으로 돌리고 2000만 화소의 중급 이미지센서 시장을 공략 중이다. 프리미엄 시장도 겨누고 있다. 지난해 ‘블랙펄’이란 브랜드를 내놓고 5000만 화소 이상 제품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실적 호조 기대도 커지고 있다. 지난해 SK하이닉스는 파운드리(6615억원)와 이미지센서(약 4116억원)를 합쳐 시스템 반도체 사업에서 매출 1조731억원을 기록했다. 올해엔 파운드리 사업에서 상반기 3485억원에 이어 연간으론 7000억원 넘는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의 중국 1위 파운드리업체 SMIC에 대한 제재로 주문이 늘면서 반사이익을 누렸다는 분석이다.

이미지센서 사업도 올 3분기까지 4억7000만달러(약 5271억원)의 누적매출을 올린 데 이어 4분기까지 합치면 6억3000만달러(약 7060억원) 돌파는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살아나며 이미지센서 수요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며 “올해 SK하이닉스의 시스템 반도체 매출도 1조4000억원을 넘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