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수영강에 7일부터 크루즈 뜬다…매일 8차례 운항

부산 해운대구와 수영구 도심을 관통하는 수영강에 크루즈가 뜬다.

해운대구는 7일부터 수영강 '리버크루즈'가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매일 8차례 운행을 한다고 6일 밝혔다.

리버크루즈는 수영강 관광 자원을 개발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관광특구 활성화 공모사업'을 거쳐 추진된 것이다.

국비 12억원이 투입돼 지난해 6월부터 수영강변에 조명을 설치하는 야간경관 조성과 크루즈 사업자 선정, 선착장·매표소 조성 등 기반시설을 만들었다.

리버크루즈는 20인승으로 해운대 APEC나루공원을 출발해 수영강 상류 방향인 과정교에서 회항, 민락수변공원을 거쳐 출발지로 돌아오는 50분 코스로 운영된다.

낮에는 강바람을 맞으며 수영강을 구경하고, 밤에는 영화의전당 빅루프와 부산비엔날레 출품 미술 조각들이 빛을 내는 APEC나루공원의 아름다운 야경을 감상할 수 있다.

부산 수영강에 7일부터 크루즈 뜬다…매일 8차례 운항

휴대폰으로 승선권의 큐알(QR)코드를 찍으면 해운대 리버크루즈 사이트로 연결돼 구수한 부산 사투리로 풀어내는 수영강의 역사, 주변 관광명소 정보도 들을 수 있다.

홍순헌 해운대구청장은 "그동안 해운대 관광이 바다에 국한됐는데 리버크루즈는 아름다운 수영강을 재발견하는 새로운 관광자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