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디트스위스, 국내 성장률 0.7%포인트 올려
"조 바이든 美 대통령 당선, 성장률 상향 요인"
해외 주요 투자은행(IB)들이 한국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잇따라 상향 조정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해외 주요 투자은행(IB)들이 한국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잇따라 상향 조정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해외 주요 투자은행(IB)들이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잇따라 상향 조정했다.

6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10월 말 현재 바클레이즈,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BoA-ML), 씨티, 크레디트스위스, 골드만삭스, JP모건, HSBC, 노무라, UBS 등 해외 IB 9곳이 전망한 한국의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평균 마이너스(-)1.2%다.

직전 달에 제시한 -1.4%에서 0.2%포인트 올라간 것이다.

이들 IB는 전망치를 내놓은 아시아 10개국 중 한국을 포함해 7개국의 성장률을 상향 조정했다.

IB별로 나눠보면 크레디트스위스가 9월 말 -1.9%에서 10월 말 -1.2%로 0.7%포인트 올려, 가장 큰 폭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어서 바클레이즈(-1.5%→-0.9%, 0.6%포인트), JP모건(-1.5%→-1.0%, 0.5%포인트), 씨티(-1.8%→-1.4%, 0.4%포인트), 골드만삭스(-1.6%→-1.3%, 0.3%포인트) 등의 순으로 상향 조정 폭이 컸다.

BoA-ML(-0.8%)과 HSBC(-1.2%), UBS(-2.0%)는 직전 전망치를 유지했다. 노무라는 9월 말 -0.6%를 제시한 뒤 지난달 말 -0.8%로 0.2%포인트 낮춰잡았다.

이들 IB는 국내 내년 성장률도 3.2%에서 3.3%로 올려잡았다.

다만 이번 전망치 기준은 10월 말로, 미국 대선 결과에 따라 한국 경제도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국내 연구기관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보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당선될 시 국내 경제성장률을 더 끌어올릴 수 있다고 예상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트럼프 재선보다 바이든 당선 때 한국 총수출 증가율 동력은 연평균 0.6∼2.2%포인트, 경제성장률 상승 압력은 0.1∼0.4%포인트 높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우리금융경영연구소는 "바이든 후보의 승리는 내년 한국 성장률에 0.1∼0.3%포인트 상향 요인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