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 브랜드 단독 판매 지원
"백화점 입점보다 매출 효과 커"
年 100억 브랜드 탄생에도 일조

무신사는 올 거래액 50% 급증
패션 전문 온라인몰 1위 업체인 무신사의 ‘파트너십 전략’이 큰 성과를 내고 있다. 무신사와 독점적으로 기획 상품을 개발해 ‘단독 판매’하는 협력 브랜드들이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것이다. 커버낫, 마크곤잘레스, 디스이즈네버댓 등 대표적인 100개 협력 브랜드의 올 매출(거래액)은 지난해보다 최대 10배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브랜드와 함께 성장”
무신사 '한 가족 전략' 빛났다…100개 입점 브랜드 매출 5배↑

무신사는 자사 온라인몰에 입점해 있는 100개 파트너십 브랜드의 올 1~10월 누적 매출을 조사한 결과, 작년 같은 기간보다 평균 5배 이상 늘었고, 최대 10배까지 증가한 브랜드도 있다고 5일 밝혔다.

커버낫, 마크곤잘레스, 디스이즈네버댓, 컨버스, 엘엠씨 등은 올해 매출이 벌써 100억원을 돌파했다. 올초 처음 제품을 출시한 코닥이 10월 말까지 8억원이 넘는 매출을 냈고, 파츠가 6억원을 돌파하는 등 신생 브랜드도 급성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무신사 관계자는 “입점 브랜드와 제품의 가치를 정교하게 보여주는 브랜드 쇼케이스를 열고 프레젠테이션이나 스타일 화보 등의 콘텐츠를 제공한 것이 주효했다”며 “서울 주요 지역의 옥외 전광판 광고, 벽화 아트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친 것도 브랜드 인지도 향상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무신사의 전략은 간단하다. ‘될성부른’ 신생 브랜드와 기획 상품을 만들어 무신사에서만 단독 판매하는 방식으로 브랜드를 키우고 있다. 차별화된 디자인과 가성비 높은 제품을 선호하는 10~30대에서 그런 브랜드는 금방 주목을 끌었다. “백화점에 매장 하나 내는 것보다 무신사에 단독 판매 방식으로 입점하는 게 훨씬 효과가 크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화제 몰이로 마니아층 공략
화제를 잘 만드는 것도 무신사의 강점이다. 무신사가 밀레 클래식과 손잡고 한정품으로 내놓은 제품은 올 2월 출시 당일 모두 품절됐다. 펜필드도 이런 방식의 마케팅으로 지난해 연간 거래액이 전년 대비 15배가량 늘어난 데 이어 올해도 10월 말까지 작년 동기 대비 4배 이상 증가하는 성과를 냈다.

무작위 추첨 방식으로 제품을 판매하는 ‘래플’도 무신사 파워를 키운 비장의 무기다. 컨버스가 지난 5월 무신사 단독 래플로 판매한 ‘컨버스X피어 오브 갓 에센셜 척 70’ 신발은 3일 동안 12만 명이 참여할 정도로 화제가 됐다. 컨버스는 올해 무신사에서만 작년보다 2배 이상 높은 거래액을 예상하고 있다.

무신사는 ‘무진장 신발 사진 많은 곳’이라는 뜻으로, 조만호 대표가 2001년 온라인 커뮤니티로 시작했다. 2009년부터 쇼핑몰 형태를 갖췄는데 신발 마니아들이 모여들었다. 패션에 관심이 많은 이들은 충성도(로열티) 높은 고객으로 발전했고, 무신사 회원 수는 700만 명까지 늘었다. 연매출(거래액)도 2016년 1990억원에서 지난해 9000억원으로 급성장했다. 올해는 1조4000억원을 달성할 전망이다.

한문일 무신사 성장전략본부장은 “무신사는 지난 10년 동안 유망한 중소 패션 브랜드와 함께 성장하며 온라인 패션 시장을 키워왔다”며 “앞으로도 신생 브랜드들과의 공동 마케팅 및 판매 전략으로 온라인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더 키워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