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전력 등 현지기업과 협약
베이징·상하이에 인프라 구축
현대차 수소트럭 中 진출…2030년 2만7000대 보급

현대자동차가 중국 수소전기 상용차 시장 공략에 나섰다. 상하이·베이징 등 중국의 대도시에 수소 플랫폼을 선제적으로 구축해 2030년까지 2만7000대를 판매하는 계획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27일 중국 에너지회사인 상하이전력유한공사와 상하이순화신에너지시스템유한공사, 금융사인 상하이융화전과융자리스유한공사 등 3곳과 양쯔강 삼각주 지역에 수소 상용차 플랫폼을 구축하는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4일 발표했다. 중국 경제의 핵심으로 꼽히는 삼각주 지역에는 상하이·장쑤성·저장성·안후이성이 포함돼 있다.

현대차와 중국 기업들은 2025년까지 해당 지역에 3000대 이상의 수소전기 트럭을 보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수소 생산 및 공급, 충전, 차량 보급 및 운영 등을 아우르는 수소전기차 생태계를 조성하기로 했다.

상하이전력은 물을 전기로 분해하는 수전해 방식의 수소생산 공정을 건설한다. 상하이순화가 수소 충전소 건설을 맡고, 상하이융화전과는 금융 지원 서비스를 담당한다. 현대차는 수소전기 상용차 운영회사를 설립해 보급 및 운영을 총괄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이날 중국 얀타이과기유한공사, 허베이철강공업기술복무유한공사와 징진지 지역 내 수소전기차 보급을 위한 MOU도 맺었다. 징진지는 베이징·톈진·허베이성이 있는 지역이다. 현대차는 이 지역에 철강 업체가 많아 부생 수소 생산 자원이 풍부하다고 판단했다. 또 물동량이 집중되는 곳인 만큼 대형트럭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들 기업은 징진지 지역에 2025년까지 1000대 이상을 보급하는 게 목표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달 14일 수소전기 트럭 ‘엑시언트’(사진) 온라인 공개 행사에서 2030년까지 중국에 2만7000대의 트럭을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부사장)은 “중국은 잠재력이 가장 큰 시장 중 하나”라며 “차량 판매뿐 아니라 수소차 대여, 충전소 운영 등 생태계 전반에 걸친 비즈니스 클러스터를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